'서울의 봄' 정만식X정해인X이준혁, 한 번 보면 잊을 수 없는 강렬 존재감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바로 오늘 개봉과 함께 극장가에 활력을 더할 영화 '서울의 봄'이 특별 출연으로 힘 보탠 배우 정만식, 정해인, 이준혁의 스틸을 공개했다.

1979년 12월 12일 수도 서울에서 일어난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기 위한 일촉즉발의 9시간을 그린 '서울의 봄'이 등장만으로도 시선을 사로잡는 정만식, 정해인, 이준혁의 스틸을 공개했다.

수도경비사령관 이태신(정우성), 헌병감 김준엽(김성균)과 함께 수도권 방어 책임자 3인 중 한 명인 특전사령관 공수혁 역은 정만식이 맡아 특유의 카리스마로 강렬한 인상을 남길 예정이다. 김성수 감독은 "공수혁은 반드시 정만식이어야 했다. 죽음도 불사하고 특전사령관의 명예와 자존심을 지키는 그런 강인한 사내는 오직 정만식이 해낼 수 있다"고 믿었다. 그 믿음에 응답하듯 정만식은 마치 바위산처럼 우뚝 선 채로 끝까지 불의에 맞서 싸웠던 공수혁 그 자체를 보여준다.

정해인은 같은 특전사임에도 사령관을 제압하러 들이닥친 4공수 여단의 공격에 끝까지 특전사령관의 곁을 지키는 특전사 오진호 소령으로 분했다. 'D.P.' 속 정해인의 연기에 감동을 받은 김성수 감독은 한준희 감독에게 도움을 청했다. 다행히 정해인이 흔쾌히 합류해줬고 김성수 감독은 정해인이 "진정한 군인의 용기와 책임감을 보여준 오진호 소령"을 연기했다고 밝혀 흔들리지 않는 올곧은 이미지의 정해인이 선보일 오진호 소령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영화 '서울의 봄' 스틸 /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영화 '서울의 봄' 스틸 /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여기에 참모총장 정상호(이성민)의 경호원으로 이준혁이 깜짝 등장해 관객들에게 또 다른 반가움을 선사한다. 김성수 감독은 크지 않은 역임에도 이준혁이 출연해준 것에 대해 고마움과 놀라움을 동시에 느꼈다고 밝혔고, 이에 대해 이준혁은 "스토리가 재밌고 김성수 감독님과 함께 이 현장에 있고 싶어서 출연을 결정했다"라고 전했다. 또한 김성수 감독은 "촬영 현장에 올 때마다 즐겁게 와서 연기했다. 부드럽고 점잖고 소년같은 순수한 사람이어서 매력을 많이 느꼈고 기회가 되면 다음에 더 좋은 역할로 만나고 싶다"라며 이준혁에게 감사를 표했다.

정만식, 정해인, 이준혁의 특별 출연 스틸을 공개하며 빈틈없는 재미와 볼거리를 예고하는 '서울의 봄'은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