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사, 힐레만연구소와 ‘2세대 에볼라 백신 공동개발’ 협약 체결

상업화 후 백신 위탁생산 예정

SK바이오사이언스가 국제 비영리 연구기관 힐레만연구소와 '2세대 자이르 에볼라 바이러스 백신의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지난해 10월 라만 라오 힐레만 연구소 CEO(왼쪽)와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SK바이오사이언스
SK바이오사이언스가 국제 비영리 연구기관 힐레만연구소와 '2세대 자이르 에볼라 바이러스 백신의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지난해 10월 라만 라오 힐레만 연구소 CEO(왼쪽)와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SK바이오사이언스

[마이데일리 = 구현주 기자] SK바이오사이언스가 힐레만연구소와 ‘2세대 자이르 에볼라 바이러스 백신 공동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힐레만연구소는 글로벌 제약사 MSD와 의료 연구 지원재단인 영국 웰컴트러스트가 합작 투자해 2009년 설립한 연구기관이다.

자이르 에볼라 바이러스는 에볼라 바이러스 질환을 일으키는 6종 바이러스 중 하나다. 현재 상용화된 에볼라 백신은 MSD 에르베보와 존슨앤존슨 제브데노가 있다.

이번 계약으로 SK바이오사이언스는 백신 생산 공정, 생산 효율성, 열 안정성 측면에서 개선된 2세대 에르베보 개발을 위해 상호 협력한다. 양사는 해당 백신 개발 이후 가격 경쟁력을 확보해 중저소득 국가에 백신을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백신이 상업화되면 SK바이오사이언스는 자체 백신공장인 안동L하우스에서 2세대 에볼라 백신을 위탁 생산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SK바이오사이언스와 MSD는 지난 5월 2세대 에볼라 백신 CMO(위탁생산)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은 “이번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완수해 질환 극복에 기여하고 글로벌 기업·기관과 협력 또한 확장해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구현주 기자 winter@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