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수' 조인성, 男조연상 "박정민에 미안"→김혜수와 진한 포옹 [제44회 청룡영화상]

배우 조인성 / KBS 2TV 방송화면 캡처

[마이데일리 = 노한빈 기자] 배우 조인성이 청룡영화상 남우조연상을 품에 안았다.

24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홀에서 제44회 청룡영화상이 개최됐다.

배우 염정아, 도경수, 정수정, 고민시, 박정민 등 / KBS 2TV 방송화면 캡처

영화 '밀수'로 남우조연상을 거머쥔 조인성은 "일단 박정민 군에게 정말 미안한 마음이다"며 "이 상만큼은 정민이가 받길 원했는데 뭐가 잘못된 것 같다"고 같이 후보에 오른 배우 박정민을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 작품을 하면서 신기한 경험을 많이 했다. 서로 떨어지고 싶지 않았고 같이 있으면서도 보고 싶고 마지막에 헤어지는 날 참 많이 울었던 기억이 있다. 소중한 기억이었다"며 "사실 이 상은 우리 작품에서 더 많은 박수를 받았어야 하는 언성히어로들 해녀 식구들, 장도리 식구들, 도원이 형. 제가 받을 영광이 있다면 그분들이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전하며 공을 돌렸다.

배우 김혜수, 조인성, 유연석 / KBS 2TV 방송화면 캡처

또한 조인성은 "염정아 선배님. 선배님의 사랑과 식혜는 정말 놓치고 싶지 않다"면서 "누구보다 제일 기뻐해 주실 김혜수 선배님. 시간이 허락해 주신다면 마지막으로 선배님과 뜨거운 포옹하고 들어가고 싶다"고 밝히며 배우 김혜수와 진한 포옹을 나눴다.

노한빈 기자 beanhana@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