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유' 이병헌, 男주연상 "♥이민정과 영광을 함께…다음 달 둘째 태어나, 태명은 버디" [제44회 청룡영화상]

배우 이병헌 / KBS 2TV 방송화면 캡처

[마이데일리 = 노한빈 기자] 배우 이병헌이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을 품에 안았다.

24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홀에서 제44회 청룡영화상이 개최됐다.

배우 이병헌 / KBS 2TV 방송화면 캡처

배우 정수정, 송강호 / KBS 2TV 방송화면 캡처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이병헌은 "너무 감사하다"며 "박진영 씨가 나와서 생각났는데 인생에 후회되는 순간들이 다 있지 않냐. 후회되는 순간 한 순간이 10여년 전에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박진영 씨를 만나서 댄스 배틀을 하자고 했던 기억이 있다. 그날 함께했던 배우들을 피해 다니고 있다. 후회되는 순간이 박진영 씨 춤을 보고 생각났다"고 털어놔 폭소를 안겼다.

이어 "영화를 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청룡상은 한 번쯤은 꼭 받아보고 싶은 상이라고 생각한다. 너무나 권위 있고 공정한 시상식이라고 생각하는데 제 손에 이렇게 트로피가 걸려있는 걸 보니까 정말 공정하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송)강호 형 농담이다"고 같이 후보에 올랐던 배우 송강호를 언급했다.

배우 이병헌 / KBS 2TV 방송화면 캡처

이병헌은 "권위라는 게 자기가 막 만들려고 해서 생기는 건 아닌 것 같다. 오랜 시간 많은 사람들이 인정하고 신뢰를 쌓아가는 가운데 자연스럽게 생기는 게 권위라는 거 아닌가 생각한다"며 "청룡영화상이 이렇게 권위 있는 위치에 오르고 시상식이 된 것은 그 한가운데 김혜수라는 분이 30년을 이렇게 한 자리에서 너무나 훌륭한 센스로 진행을 해왔기 때문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전했다.

"30년이라는 긴 세월 정말 너무나 수고하셨다"는 이병헌은 "그러면 다섯 살 때부터 시작하신 건가요?"라고 배우 김혜수에게 물었고, 그는 "비슷해요"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끝으로 그는 "사실 다음 달에 둘째가 나온다. 우선 태명은 왠지 모르게 버디라는 태명을 지었다"며 "지금 집에서 지켜보고 있을 이민정 씨, 이준후, 버디. 모두와 이 영광을 함께 하겠다. 나이스, 버디!"라며 재치 있게 아내인 배우 이민정과 첫째 아들 이준후 군, 곧 태어날 버디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노한빈 기자 beanhana@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