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을 믿으십니까"…이세영X배인혁 '열녀박씨', 운명적인 첫 만남에 '최고 7%'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이세영, 배인혁 / MBC 방송화면 캡처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이세영, 배인혁 / MBC 방송화면 캡처

[마이데일리 = 노한빈 기자] 박연우(이세영)와 강태하(배인혁)가 운명적인 만남의 서막을 열었다.

24일 첫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작가 고남정 연출 박상훈)은 닐슨 코리아 기준 전국 5.6%, 수도권 5.3%, 2049 시청률 1.3%를 기록했다. 특히 극 중 강태하가 박연우와의 첫날밤에 가슴 통증으로 죽음을 맞이하는 장면은 분당 최고 7%까지 치솟으며 동시간대 금토드라마 1위에 등극,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1회에서는 조선시대 박연우와 강태하의 반복되는 운명적인 만남과 함께 첫날밤에 남편을 잃은 박연우가 누군가에 의해 우물에 빠지면서 시공을 초월하게 되는 이야기가 담겼다.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이세영, 배인혁 등 / MBC 방송화면 캡처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이세영, 배인혁 등 / MBC 방송화면 캡처

먼저 한양 제일의 원녀 박대감댁 외동딸 박연우는 몰래 옷을 지어 판매하는 '호접 선생'으로 활동하며 아슬아슬한 이중생활을 이어갔다. 박연우의 부모는 혼기가 차도 혼인하지 않는 딸을 안타까워했지만, 박연우는 자신의 꿈인 옷 만드는 일에만 집중했다.

그러던 중 '호접 선생'으로서 명성이 하락하자 박연우는 유명한 광부(노총각)인 진사골 추남 도령에게 자신의 옷을 입혀 장가보내겠다는 야심으로 위장 잠입을 감행했고, 조선 강태하와 처음으로 마주했다. 하지만 이후 박연우가 지은 옷을 옹주마마가 입었다가 왕에게 발각됐고, 흉물스런 옷을 만든 자를 잡아들이라는 왕명으로 인해 박연우는 '강제 혼인'을 해야 하는 위기에 처했다.

박연우는 답답한 상황에서 야반도주에 나섰다가 또 한 번 강태하와 대면했고 자신의 슬픈 마음을 따뜻하게 어루만지는 강태하의 다정함에 이끌렸다. 하지만 박연우는 혼사가 들어온 강진사댁 추남 도령과 혼례를 올렸고, 첫날밤 추남 도령의 정체가 마음에 품었던 강태하라는 사실에 쾌재를 불렀다.

행복했던 순간도 잠시, 강태하는 박연우의 옷고름을 자르며 부부간의 이별을 고했고 가슴에 병증이 있어 혼인하지 못했던 사연을 털어놨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박연우는 강태하와 부부의 연을 맺으려 했지만 결국 첫날밤 강태하는 피를 토하면서 쓰러져 유명을 달리했다. 그렇게 박연우는 남편을 잃은 깊은 슬픔에 잠겨있었지만 순간 정체 모를 사람이 나타나 박연우를 납치해 우물에 빠트리려 했고, 그 순간 모든 시공간이 멈춰버렸다.

멈춤이 풀리자마자 박연우는 우물 안 소용돌이 속으로 깊게 빠져들어 갔고, 물속에서 조선 서방님인 강태하와 똑 닮은 남자와 마주하는 '충격 조우 엔딩'이 담겨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안겼다.

이날 배우 이세영은 '사극 여신'다운 압도적인 활약을 펼쳤다. 그는 이조판서 박대감댁 외동딸이면서도 옷을 짓고 판매하는 '호접 선생'으로 이중생활을 하는 박연우 역을 입체적으로 소화했다. 자신이 하고 싶은 일 앞에서는 당당하게 의견을 피력하면서도 조선시대 여인으로서 어쩔 수 없이 한계에 부딪히는 복잡다단한 감정들을 섬세하게 표현한 것. 더욱이 첫날밤 남편을 잃고 애통해하는 모습부터 납치된 뒤 애처로운 눈빛으로 눈물을 흘리는 모습까지 진폭이 큰 여인의 심리를 결결이 살려 몰입감을 높였다.

배우 배인혁은 가슴에 병증을 가진 사연 많은 조선 강태하 역으로 오롯이 분해 탄탄한 연기력을 입증했다. 그는 오랜 시간 마음에 품고 있던 박연우 앞에서 수줍은 면모를 드러내다가도, 자신의 병 때문에 사랑하는 이가 고통받지 않도록 옷고름을 과감하게 잘라내는 강태하의 단호함을 촘촘하게 그려냈다. 배우 주현영은 잔망스럽고 눈치백단인 박연우의 몸종 사월 역에 혼연일체한 연기로 극의 재미를 이끌었고, 배우 진경은 조선 강태하의 계모로 등장해 강렬한 카리스마를 드러내며 존재감을 빛냈다.

한편 MBC 새 금토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2회는 11월 25일(오늘)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노한빈 기자 beanhana@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