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인이 좀 쉬어' PSG, AS모나코 5-2 격파...뎀벨레 드디어 데뷔골+6연승+1위

이강인/게티이미지코리아
이강인/게티이미지코리아
이강인/게티이미지코리아
이강인/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이현호 기자] 이강인(22)이 벤치에서 파리 생제르맹(PSG)의 승리를 지켜봤다.

PSG는 25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2023-24시즌 리그앙 13라운드에서 AS모나코를 5-2로 가볍게 꺾었다. 이로써 6연승과 함께 승점 30 고지에 오른 PSG는 리그 단독 1위를 질주했다.

루이스 엔리케 PSG 감독은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킬리안 음바페, 곤살루 하무스, 우스만 뎀벨레를 최전방에 세웠다. 비티냐, 마누엘 우가르테, 파비안 루이스가 그 아래서 공격을 지원했다. 이강인과 카를로스 솔레르 등은 벤치에서 대기했다.

PSG는 전반 18분 하무스의 선제골로 앞서갔다. 뎀벨레가 오른쪽 측면에서 왼발로 때린 슛이 골키퍼 몸에 맞고 나왔다. 흘러나온 공을 하무스가 가볍게 집어넣었다. 4분 뒤 잔루이지 돈나룸마가 치명적인 실수를 범했다. AS모나코 공격수 타쿠미 미나미노에게 공을 빼앗겨 실점했다.

1-1 균형은 다시 깨졌다. 전반 39분 음바페가 페널티킥(PK)을 성공시켜 2-1로 달아났다. 전반 막판 미나미노가 또 기회를 잡았다. 미나미노의 예리한 슛을 돈나룸마가 손끝으로 쳐냈다. 후반 2분에도 미나미노가 골대 바로 앞에서 왼발 발리슛을 때렸으나 돈나룸마가 선방했다.

뎀벨레도 골을 넣었다. 뎀벨레는 후반 25분 루이스의 로빙 패스를 가볍게 받아서 오른쪽 측면을 허물었다. 각이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오른발 강슛으로 AS모나코 골망을 출렁였다. 지난여름 PSG에 입단한 뎀벨레는 이번 경기에서 첫 번째 골을 신고했다.

2분 뒤에 추가 득점이 터졌다. 음바페의 패스를 받은 비티냐가 시원한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AS모나코 골문 구석을 갈랐다. 어느새 스코어는 4-1로 벌어졌다. 3분 뒤 미나미노가 PSG 골문 앞으로 결정적인 패스를 찔러줬다. 플로리앙 발로건이 돈나룸마를 뚫고 팀의 두 번째 골을 기록했다.

승부의 추가 기울었다. 후반에 교체 투입된 랑달 콜로 무아니가 추가시간에 쐐기골을 넣으며 PSG의 5-2 대승으로 끝났다.

PSG는 오는 29일에 홈에서 뉴캐슬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5차전을 치른다. 앞서 펼친 4경기에서 2승 2패로 조 2위에 올라있는 PSG는 뉴캐슬전 결과에 따라 1위를 탈환할 수 있다. 이강인 선발 출전 가능성이 높은 경기다.

이현호 기자 hhh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