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봄', 극장가 접수 시작됐다…개봉 4일만 100만 돌파

영화 '서울의 봄' 포스터 /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영화 '서울의 봄' 포스터 /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마이데일리 = 노한빈 기자] 영화 '서울의 봄'이 개봉 4일 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1979년 12월 12일 수도 서울에서 일어난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기 위한 일촉즉발의 9시간을 그린 '서울의 봄'이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25일 오후 1시 35분 누적 관객 수 100만 918명을 동원, 100만 관객을 넘어섰다.

'서울의 봄'은 한시도 긴장감을 놓을 수 없는 스토리와 황정민, 정우성, 이성민, 박해준, 김성균 등 연기파 배우들의 빈틈없는 호연으로 극장을 찾은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아 극장가에 활력을 더하고 있다. 특히 '서울의 봄'은 CGV 골든에그지수 98%의 높은 수치를 기록해 실관람객들의 만족도를 입증했으며, 예매량과 스코어 모두 상승 가도를 달려 개봉 첫 주 주말 흥행 열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영화에 매료된 관객들의 폭발적인 반응에 힘입어 '서울의 봄'은 올해 한국 영화 개봉작 중 '범죄도시 3', '밀수', '콘크리트 유토피아'와 함께 개봉 4일 만에 100만 명을 돌파한 영화 반열에 네 번째로 들어서며 장기 흥행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아는 내용인데도 다음 장면을 궁금하게 만드는 놀라운 영화"(CGV_mu**a3), "연기, 연출, 전개, 재미까지 모든 것을 만족시켜주는 작품"(CGV_ba**329), "시작부터 끝날 때까지 숨 쉴 틈 없이 몰아치는, 잊지 말아야 할 현대사의 어느 밤"(CGV_st**et1113), "몰입감 미쳤다, 한 장면도 버릴 것이 없는 2023년 최고의 한국영화"(네이버_ssoo****), "완전 몰입해서 봤어요. 잘 몰랐던 이야기였는데 마지막까지 울림이 컸던 거 같아요. 무조건 한 번 더 보려고요!"(네이버_cate****), "올해 최고의 영화. 극장에서 봐야 할 이유 충분하다"(네이버_ttmp****)와 같은 관람객들의 열렬한 반응을 이끌어 내고 있는 '서울의 봄'은 본격적인 장기 흥행의 시작을 알리며 연말 극장가까지 거침없는 행보를 이어갈 전망.

1979년 12월 12일 그날 밤의 현장에 있는 듯한 실감나는 연출과 몰입감을 극대화하는 배우들의 열연으로 관객들의 폭발적인 호평으로 누적 관객 수 100만 명을 돌파한 '서울의 봄'은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노한빈 기자 beanhana@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