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테코글루는 EPL에 안 맞는 감독이라고 했잖아!"…'리그 3연패+5위 추락'에 토트넘 팬들 '분노', "손흥민 3골 취소, VAR이 나의 팀을 엉망으로 만들었어!"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토트넘 팬들이 '분노'했다.

토트넘은 2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23-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3라운드 아스톤 빌라와 경기에서 1-2 역전 패배를 당했다.

토트넘은 핵심 선수들이 이탈한 가운데 최선의 스쿼드를 꾸렸다. 손흥민이 최전방에 나섰고, 브레넌 존슨과 데얀 쿨루셉스키가 좌우에 배치됐다. 그리고 로드리고 벤탕쿠르, 벤 데이비스, 데스티니 우도지, 레드로 포로 등이 선발로 출전했다.

시작은 좋았다. 전반 22분 토트넘이 선제골을 터뜨린 것이다. 선제골 주인공은 지오바니 로 셀소였다. 그는 과감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의 기쁨은 여기까지였다. 이후 불운과 부진이 이어졌다. 전반 32분 부상에서 돌아온 지 얼마 되지 않은 벤탕쿠르가 부상으로 교체됐다.

그리고 손흥민의 불운이 겹쳤다. 특히 손흥민의 오프사이드가 큰 아쉬움을 남겼다. 전반 44분, 후반 14분, 후반 40분 손흥민은 모두 골망을 흔들었지만, 3골 모두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손흥민의 오프사이드로 아쉬움을 삼키는 사이, 아스톤 빌라는 연거푸 2골을 성공시켰다. 전반 추가시간 세트피스 상황에서 파우 토레스가 동점골을 넣었고, 후반 16분 올리 왓킨스가 역전 결승골을 작렬시켰다.

1-2로 무너진 토트넘. 10라운드까지 무패 행진(8승2무)을 달리며 1위를 질주하던 토트넘은 '3연패'를 당했다. 11라운드에서 첼시에 1-4로 패했고, 12라운드에서 울버햄튼에 1-2로 졌다. 이어 아스톤 빌라에도 무너졌다. 2연패로 리그 4위까지 밀렸던 토트넘은 3연패로 4위 자리도 아스톤 빌라에 내주고 말았다. 토트넘은 5위로 추락했다.

그러자 토트넘 팬들의 분노가 폭발했다. 토트넘 팬들은 영국 'BBC'의 실시간 중계 페이지에 찾아와 분노를 표출했다.

한 팬은 "이제 사람들은 내가 하는 말을 알게 될 것이다. 엔제 포스테코글루는 EPL에 적합하지 않은 감독이다. 포스테코글루 스타일은 EPL과 맞지 않다"고 비판했다.

또 다른 팬은 손흥민의 3골 취소에 분노했다. 그는 "VAR이 나의 환상적인 축구팀 점수를 엉망으로 만들었다. 손흥민은 3골을 취소됐고, 왓킨스는 1골이 취소됐을 뿐"이라고 밝혔다.

반편 3연패에도 토트넘을 지지하는 메시지도 있었다.

한 팬은 "솔직하게 말하자면, 토트넘은 6명의 1군 선수가 없는 상태에서 경기를 치렀다. 또 전반전에 벤탄쿠르가 부상을 당했다. 지금 상황에서 질 수 있다. 우리는 새해까지 결과를 위해 싸울 필요가 있다. 그리고 나서 후반기, 토트넘의 베스트 11의 모든 선수들이 돌아왔을 때, 우리가 어떻게 해나가는지 지켜보면 된다"고 응원했다.

또 다른 팬은 "토트넘 팬들은 침착할 필요가 있다. 어떤 팀이라도 2명의 주전 센터백이 없이 경기를 치른다면, 어려움을 겪을 것이다. 여기에 제임스 매디슨, 이브 비수마, 파페 사르는 말할 것도 없다. 아스톤 빌라는 좋은 팀이다. 앞으로도 어려울 수 있다"고 전했다.

[엔제 포스테코글루 토트넘 감독, 손흥민, 토트넘-아스톤 빌라 경기 사진.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