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홀란드의 맨시티에 대패 당할 수 있다"→토트넘 레전드, 센터백 공백 수비진 붕괴 우려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프리미어리그에서 3연패의 부진에 빠진 토트넘이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를 상대로 맞대결을 앞두고 있다.

토트넘은 26일 오후(현지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핫스퍼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톤 빌라와의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에서 1-2 역전패를 당했다. 토트넘은 아스톤 빌라전 패배와 함께 최근 3연패의 부진을 이어가며 8승2무3패(승점 26점)를 기록하며 리그 5위로 순위가 하락했다.

토트넘은 아스톤 빌라전에서 전반 22분 로 셀소가 선제골을 터트렸지만 전반전 추가시간 아스톤 빌라의 파우 토레스에게 동점골을 허용한 후 후반 16분 왓킨스에게 역전 결승골을 내주며 패배로 경기를 마쳤다. 토트넘은 첼시와의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에서 1-4 역전패를 당한 이후 울버햄튼과의 프리미어리그 12라운드에서 1-2 역전패를 당했고 아스톤 빌라전도 역전패로 경기를 끝냈다.

토트넘은 첼시와의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에서 센터백 판 더 벤이 햄스트링 부상을 당해 올해 복귀가 어려운 가운데 또 다른 센터백 로메로는 퇴장을 당해 3경기 출전 금지 징계를 받았다. 주축 센터백 2명의 공백이 발생한 토트넘은 최근 3경기에서 모두 선제골을 넣었지만 역전패로 경기를 마쳤다.

현역 시절 토트넘을 대표하는 미드필더로 활약했던 저메인 제나스는 27일 영국 BBC를 통해 토트넘의 수비 불안을 우려했다. 토트넘은 다음달 4일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를 상대로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 14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맨시티는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13경기에서 33골을 터트려 리그 최다 득점을 기록 중인 가운데 홀란드는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14골을 터트려 득점 선두를 질주하고 있다.

저메인 제나스는 "토트넘의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자신의 플레이방식을 고집하는 것에 대해 감탄할 점이 많다. 하지만 부정적인 면도 있다. 토트넘은 3연패만 한 것이 아니다"며 "포스테코글루 감독의 토트넘은 팬들이 보고 싶어하는 유형의 축구를 하기 위해 노력한다. 하지만 토트넘이 맨시티전에서도 같은 방법을 고수한다면 문제가 될 수도 있다. 만약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최고의 팀을 보유하고 있다면 자신이 원하는 방식으로 맨시티와 대결할 수 있을 것"이라는 뜻을 나타냈다.

저메인 제나스는 "토트넘의 수비수 로메로와 판 더 벤은 프리미어리그의 어느 누구와도 대결할 수 있고 매디슨은 차이를 만들어낸다. 토트넘은 시즌을 시작하면서 10경기 무패행진을 기록했고 상대하기 힘든 팀이었지만 지금은 그렇지 않다"며 "맨시티전에서 윙백 데이비스와 에메르송이 홀란드를 상대로 센터백 듀오로 나선다면 문제가 될 것이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홀란드와 도쿠를 보유한 맨시티를 상대로 높은 수비라인을 고수한다면 잘되지 않을 것이다. 토트넘은 맨시티에 대패를 당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홀란드, 포스테코글루 감독, 우도지, 로메로, 판 더 벤, 다이어.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