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호, 셋째 계획하나…"은우야 동생 하나 더 낳을까?" 깜짝 제안 [슈돌]

KBS 2TV 제공
KBS 2TV 제공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펜싱선수 김준호의 아들 은우가 무럭무럭 성장한 근황으로 흐뭇함을 더한다.

오늘(28일)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503회는 '마음껏 자라렴! 아빠가 지켜줄게' 편으로 배우 소유진과 가수 최강창민의 내레이션으로 꾸려진다. 

이날 김준호는 유아용 변기에 곰돌이 인형을 앉히고 아들 은우에게 변기를 사용하는 법을 알려준다. 은우는 배변 교육에 과몰입해 열혈 수강생의 면모로 웃음을 선사한다. 

이어 아빠 김준호가 "휴지로 어떻게 해야 할까?"라고 묻자 은우는 자신 있게 휴지를 뽑아 들고 엉덩이가 아닌 코를 닦아 웃음을 자아낸다. 은우는 김준호의 말을 척척 알아들으며 변기의 물을 내리기까지 마스터 한다고 해 기대감이 치솟는다.

은우는 '내 화장실 마련'에 성공한다. 김준호가 평소 화장실에 가고 싶을 때 안 보이는 곳에서 응가를 하는 은우를 위해 박스 화장실을 선물한 것. 은우는 자신의 명의로 된 첫 화장실에 유성 매직을 꺼내 들어 예술의 혼을 담아 '화장실 꾸미기'에 돌입한다. 이에 김준호는 행여나 은우가 바닥에 낙서를 할까 초조해 하며 "은우야 여기만 네 명의야. 바닥은 아빠 꺼야"라고 강조, 소유권 조기 교육을 단행해 웃음을 자아낸다.

한편 은우는 한 주 한 주 물오른 성장세를 보인다. 은우는 아빠 김준호의 말에 “네”하고 꼬박꼬박 대답은 물론, 동생 정우가 울자 “맘마”하고 외치며 ‘은블리’의 사랑스러움을 뽐낼 예정. 급기야 동생을 살뜰히 챙기는 은우의 모습에 김준호는 “은우야 동생 하나 더 낳을까?”라며 제안을 한다고 해 과연 은우의 반응은 어땠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KBS2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503회는 28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