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 하흐는 쓰레기 짓을 했어! PK 양보를 왜 칭찬해?" 맨유 전설의 맹비난...왜?

에릭 텐 하흐 감독/게티이미지코리아
에릭 텐 하흐 감독/게티이미지코리아
브루노 페르난데스/게티이미지코리아
브루노 페르난데스/게티이미지코리아
마커스 래시포드/게티이미지코리아
마커스 래시포드/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최병진 기자] 맨유의 레전드 로이 킨이 에릭 텐 하흐 감독의 발언을 비난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27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구디슨 파크에서 펼쳐진 에버턴과의 ‘2023-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3라운드에서 3-0으로 승리했다.

맨유는 전반 2분 만에 리드를 잡았다. 오른쪽 측면에서 디오구 달롯이 크로스를 올렸고 알레한드로 가르나초가 환상적인 오버해드 킥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맨유는 후반 10분에 페널티킥(PK)을 얻어내며 추가골 기회를 잡았다. 전담 키커인 페르난데스는 공을 마커스 래시포드에게 넘겼고 래시포드는 정확한 슈팅으로 스코어를 벌렸다.

후반 29분에는 앙토니 마샬의 쐐기골까지 터지면서 스코어는 완벽히 기울었고 맨유는 귀중한 원정 승리를 따냈다. 리그 3연승에 성공한 맨유는 승점 24점(8승 5패)으로 6위를 차지했다.

알레한드로 가르나초/게티이미지코리아
알레한드로 가르나초/게티이미지코리아
알레한드로 가르나초/게티이미지코리아
알레한드로 가르나초/게티이미지코리아
에릭 텐 하흐 감독/게티이미지코리아
에릭 텐 하흐 감독/게티이미지코리아

경기 후 페르난데스는 “래시포드는 자신감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PK 양보의 이유를 밝혔다. 텐 하흐 감독 또한 두 선수의 모습에 기뻐했다. 텐 하흐 감독도 “페르난데스는 매우 훌륭한 주장이다. 래시포드도 자신감을 찾았을 것이다. 팀에 매우 필요한 모습”이라고 칭찬했다.

하지만 텐 하흐 감독의 칭찬을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이 있었다. 바로 킨. 영국 ‘미러’에 따르면 킨은 “텐 하흐 감독의 페르난데스의 PK 양보를 칭찬했는데 이는 매우 쓰레기 같은 짓이다”라고 강도 높은 발언을 했다.

알레한드로 가르나초/게티이미지코리아
알레한드로 가르나초/게티이미지코리아
마커스 래시포드/게티이미지코리아
마커스 래시포드/게티이미지코리아

이어 “맨유는 지금 6위다. 과거에는 6위라는 순위는 맨유에게 당황스러운 위치다. 하지만 지금 그들은 그 자리에 만족하는 것 같다. 갈 길이 멀다. 맨체스터 시티, 리버풀 등 최상위팀과 경쟁해야 한다. 지금 모습은 충분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즉, 킨은 시즌 초 부진을 완벽하게 떨쳐내지 못한 상황에서 PK 키커를 바꾸는 여유를 보인 맨유의 상황에 불만족한 것으로 보인다. 킨은 “맨유에서 뛰는 이유는 최상위 팀들과 경쟁을 펼치기 위함”이라며 책임감을 강조했다.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