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르디올라와 싸울 시간에 골 못 넣는 이유나 찾아"...누네스에 '팩폭'→본전도 못찾은 상대 감독과의 신경전

경기 후 언쟁을 펼친 다윈 누녜스와 펩 과르디올라 감독/스카이 스포츠
경기 후 언쟁을 펼친 다윈 누녜스와 펩 과르디올라 감독/스카이 스포츠
경기 후 언쟁을 펼친 다윈 누녜스와 펩 과르디올라 감독/스카이 스포츠
경기 후 언쟁을 펼친 다윈 누녜스와 펩 과르디올라 감독/스카이 스포츠
다윈 누녜스/게티이미지코리아
다윈 누녜스/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최병진 기자] 다윈 누녜스(리버풀)가 불필요한 행동으로 지적을 받았다.

리버풀은 25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맨체스터 티와의 ‘2023-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3라운드에서 1-1로 비겼다.

먼저 리드를 잡은 팀은 맨시티였다. 전반 27분 엘링 홀란드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왼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치열한 경기가 계속된 가운데 리버풀은 후반 35분에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공격에 가담한 트렌트 알렉산더 아놀드가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결국 경기는 1-1로 마무리되면서 1-2위 대결의 승자는 없었다. 맨시티는 승점 29점(9승 2무 2패)이 됐고 리버풀은 승점 28점(8승 4무 1패)이 됐다. 그 사이 아스널이 승점 30점(9승 3무 1패)으로 1위에 올랐고 맨시티는 2위, 리버풀은 3위로 내려갔다.

다윈 누녜스/게티이미지코리아
다윈 누녜스/게티이미지코리아
다윈 누녜스/게티이미지코리아
다윈 누녜스/게티이미지코리아

경기 후에는 누녜스와 과르디올라 감독이 신경전을 펼쳤다. 누녜스와 과르디올라 감독은 종료 휘슬이 울리자 악수를 나눴고 누녜스가 과르디올라 감독에게 무엇인가 불만을 표출했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황당한 표정으로 의아함을 표출했고 위르겐 클롭 감독이 누녜스를 말렸다. 누녜스는 계속해서 과르디올라 감독을 향해 불만을 나타냈고 선수들까지 나서서 누녜스를 진성 시켰다.

누녜스는 이날 선발 출전했지만 별다른 활약을 펼치지 못하면서 후반 40분 하비 엘리엇과 교체됐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해당 장면에 대해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며 대수롭지 않게 넘겼고 클롭 감독 또한 “무슨 상황인지 모른다. 그저 내가 아끼는 사람들이기에 개입을 했다”고 했다.

펩 과르디올라 감독/게티이미지코리아
펩 과르디올라 감독/게티이미지코리아
다윈 누녜스/게티이미지코리아
다윈 누녜스/게티이미지코리아
위르겐 클롭 감독과 펩 과르디올라 감독/게티이미지코리아
위르겐 클롭 감독과 펩 과르디올라 감독/게티이미지코리아

영국의 축구 전문가 가스 크룩스는 누녜스의 행동을 꼬집었다. 영국 BBC에 따르면 크룩스는 “누녜스는 상대 감독과 싸우면서 그의 감정을 표출하기 전에 자신이 골을 넣지 못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고민하는데 시간을 써야 한다”고 비판했다.

다윈 누녜스/게티이미지코리아
다윈 누녜스/게티이미지코리아

누녜스는 지난 시즌에 무려 1억 유로(약 1,400억원)의 이적료로 리버풀 유니폼을 입었다. 하지만 현재까지는 몸값에 걸맞은 활약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지난 시즌에는 리그 29경기에서 9골을 터트렸고 올시즌은 12경기 4골을 기록 중이다.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