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스퍼시(Spursy)했다!"…'3연패' 토트넘에 맨유 전설의 '맹비난', "잘못된 시간에 스위치가 꺼졌다"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스퍼시(Spursy)'라는 단어가 또 등장했다.

스퍼시는 '토트넘답다'를 뜻한다. 부정적 의미다. 조롱하는 의미다. 토트넘이 무기력할 때 나오는 단어다. 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3연패를 당하자 이 단어가 다시 힘을 얻었다.

토트넘은 2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23-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3라운드 아스톤 빌라와 경기에서 1-2 역전 패배를 당했다.

토트넘은 전반 22분 지오바니 로 셀소의 선제골이 터지며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아스톤 빌라에 2골을 연속으로 내주며 무릎을 꿇었다. 전반 추가시간 파우 토레스에, 후반 16분 올리 왓킨스에 실점을 허용했다.

토트넘은 좋은 기회를 많이 가졌지만, 오프사이드에 땅을 쳐야 했다. 특히 에이스 손흥민은 전반 44분, 후반 14분, 후반 40분 3골을 넣었지만, 모두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아쉬웠던 장면이다.

1-2로 무너진 토트넘. 10라운드에서 무패 행진(8승2무)을 달리며 1위를 질주하던 토트넘은 3연패를 당했다. 11라운드에서 첼시에 1-4로 패했고, 12라운드에서 울버햄튼에 1-2로 졌다.

2연패를 당하며 리그 4위까지 밀렸던 토트넘은 3연패로 4위 자리도 아스톤 빌라에 내주고 말았다. 토트넘은 5위로 추락했다. 이에 토트넘을 향한 팬들과 전문가들의 입장도 달라졌다. 시즌 초반 찬사 일색이던 그들은 토트넘을 향한 비난의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그중 한 명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전설'이자, 최근에는 '독설가'로 더욱 유명한 로이 킨이다. 킨은 토트넘과 아스톤 빌라전을 보면서 토트넘을 맹비난했다. 그리고 아스톤 빌라는 극찬했다.

킨은 "토트넘에 좋은 인상을 받지 못했다. 토트넘은 답답하다. 너무 방어적으로 나왔다. 토트넘은 더 공격적이어야 한다. 토트넘은 잘못된 시간에 스위치가 꺼졌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말 스퍼시했다(Really Spursy)"라고 조롱했다.

반면 아스톤 빌라에 대해 킨은 "러블리한 골, 정말 멋진 골, 멋진 마무리"라며 그들의 공격력을 높게 평가했다.

[토트넘-아스톤 빌라 경기 사진, 로이 킨.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