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편, 성병 걸렸다고 하니 살충제 뿌리라고…이혼 후에도 폭언·협박" [물어보살](MD리뷰)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전남편의 폭언으로 고통받는 사연자가 등장했다.

27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KBS 조이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각기 다른 고민을 가진 사연자가 선녀 보살 서장훈, 동자 이수근을 찾았다.

KBS 조이 '무엇이든 물어보살' / KBS 조이 방송 화면
KBS 조이 '무엇이든 물어보살' / KBS 조이 방송 화면

지난 6월, 4년에 걸친 재판으로 전남편과 갈라섰다는 사연자는 "전남편이 이혼 확정 이후 폭언이 심해지고 계속 협박하고 있다"고 눈물 흘렸다. 전남편이 이혼을 하고도 난폭한 말을 문자로 보내오고 있다는 것.

사연자는 "남편은 재혼이다. 전처에게 두 딸이 있고 제가 딸과 아들을 낳았다"며 전남편과의 자녀가 총 4명이라고 말했다.

두 큰딸이 대학에 들어가 독립한 이후 전남편으로부터 '가스라이팅'을 당했다는 사연자는 "부부 동반 모임을 가면 화기애애하게 이야기하고 돌아오는데 차안에서 '화장이 그게 뭐냐', '왜 술을 많이 먹냐', '수다가 많냐'며 한 시간 반 동안 뛰어내리고 싶을 정도로 비하한다"고 돌이켰다.

"아들이 초등학교 2학년 때 거실에 엎드려서 게임을 하는데 전남편이 다가갔다. 아들이 '저리 가'라고 했더니 아이 머리를 몇 십 대 때리기에 달려가서 말렸더니 제 머리채를 잡고 때렸다"라고도 이야기했다.

아이가 세 살무렵 몸이 좋지 않아 산부인과에 간 사연자는 성병 진단을 받았다고 했다. 사연자는 "성관계를 가진 적이 없어 남편에게 물어보니 저한테 살충제를 주더라. 뭐냐고 하니 '친구 약사가 이걸 뿌리면 된다'고 하더라. 황당해서 다시 병원에 갔다. 전남편이 찜질방에 잘못 갔다 왔다고 하니 그렇게 걸릴 수는 없다고 하더라"라고 부연했다.

"전남편에게 물어보니 답을 못 하더라"라며 "항상 '너 때문'이라고 한다"고 해 충격을 더했다.

사연자는 서장훈이 "이혼을 결심한 결정적인 계기"를 묻자 "전남편이 전처 큰딸에게는 '너 때문에 새엄마와 이혼하게 됐다'고 이야기하고 저에겐 '딸과 내 사이를 갈라놨다'고 한다"라며 "'화가 나서'라고 하더라. 부부 상담도 받았다. 정신건강의학과에서 '미성숙한 사람'이라고 하더라"라고 떨리는 목소리로 전했다.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