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미 "조정석에 반한 순간? 이런 이야기는 처음 하는데…"

거미-김범수 / SBS 제공
거미-김범수 / SBS 제공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가수 거미가 배우 조정석과의 러브 스토리를 말한다.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28일 방송에는 국보급 발라더 김범수와 거미가 출연한다. 명품 발라더 김범수와 거미가 등장하자 먼저 그들의 음악 업적을 되짚어 보는 시간을 가졌다. 싸이, BTS보다 먼저 빌보드에 올랐던 대한민국 최초의 가수 김범수가 옆모습으로 인터뷰해야 했던 설움 폭발 사연이 공개되어 모두를 폭소케 했다. 또한 OST의 여왕 거미는 지금까지 참여한 드라마의 합산 시청률이 무려 150%를 훌쩍 넘는다고 밝혀 모두의 놀라움을 사기도 했다.

이어 20년 넘게 열애설이 난 적이 없다는 김범수의 철저한 비밀연애 비법과 반전 사랑법이 공개되었다. 연애만 하면 애교쟁이로 돌변한다는 그는 애인 앞에서 “혀가 신생아 수준으로 짧아진다”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뿐만 아니라 싱글일 때는 이성이 조금만 잘해줘도 설렌다며 착각병 말기 증상을 호소해 현장을 웃음으로 초토화 시켰다.

한편, 거미는 “이런 이야기는 방송에서 처음 한다”며 남편 조정석과 썸 타던 시절에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게 된 순간부터, 조정석의 상남자 같은 모습에 반하게 된 일화를 방송 최초로 공개해 ‘돌싱포맨’의 설렘과 질투를 유발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김범수&거미와 ‘돌싱포맨’의 방구석 듀엣 가요제도 진행됐다. 명품 발라더들의 완벽한 듀엣 무대에 이어 ‘돌싱포맨’은 예측불허 선곡과 대환장 케미로 김범수와 거미를 크게 당황시켜 웃음바다가 됐다는 후문이다. 28일 오후 9시 방송.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