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국제부부 출연…"남편 韓 돌아간 사이 전쟁 터졌다" [고딩엄빠4]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종합편성채널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이하 ‘고딩엄빠4’)’에 우크라이나 국제 부부인 알라·이동규가 출연 “우크라이나보다 한국에서의 생활이 더 전쟁”이라는 고민을 털어놓는다.

29일 밤 10시 20분 방송하는 ‘고딩엄빠4’ 19회에서는 우크라이나에서 한국으로 넘어와 두 아이의 엄마가 된 ‘청소년 엄마’ 알라가 출연해 스펙터클한 인생사를 털어놓는다. 이날 알라는 재연드라마를 통해 “교환학생으로 한국에 와 남편 이동규의 적극적인 대시로 연인이 됐는데, 우크라이나로 돌아가자마자 임신 사실을 알게 돼 부모님의 반대를 극복하고 한국에서 결혼하게 됐다”고 밝힌다. 이어 “고부 갈등을 겪으면서 우크라이나로 돌아가 아이를 키우게 됐지만 우크라이나 생활을 힘들어 하던 남편이 한국으로 다시 돌아간 사이 전쟁이 터졌다”고 덧붙여 스튜디오 출연진들을 깜짝 놀라게 한다.

“알라가 스튜디오에 직접 나올 수 있는 상황이냐”는 출연진들의 걱정 속 남편 이동규와 함께 모습을 드러낸 알라는 “전쟁이 터졌을 때 너무 당황스럽고 무서웠다. 매일같이 폭발음이 들리면서 집 유리창이 계속 흔들릴 정도”였다며 “아이와 함께 대피소에 있다가 지인의 도움을 받아 폴란드로 탈출하게 됐다”고 긴박했던 당시의 상황을 떠올린다. 남편 이동규는 “한국에 온 지 한 달 만에 전쟁이 터졌다는 소식에 미칠 지경이었다”며 “우크라이나로 다시 돌아가 의용군 참전까지 고려했다”고 덧붙여 가족을 향한 진한 애정을 드러낸다.

그러나 ‘고딩엄빠4’의 문을 두드리게 된 계기에 대해 알라는 “우크라이나보다 한국에서의 생활이 더 전쟁 같다”고 이야기한 뒤 가족과의 일상을 공개한다. 이어진 영상에서 알라는 한국에 돌아온 뒤 낳은 둘째 아이까지 두 아들을 독박 육아하며 하루종일 씨름을 벌이는 모습을 보인다. 밤늦도록 남편 이동규의 흔적을 찾아볼 수 없는 가운데 알라와 영상 통화를 하던 친정엄마는 “하루빨리 우크라이나로 돌아오라”고 종용한다. 현재도 전쟁이 이어지고 있는 우크라이나로 돌아오길 바라는 친정엄마의 속내와 출연진 전원의 탄식을 자아낸 부부의 아슬아슬한 일상에 궁금증이 쏠린다.

제작진은 “종일 엄마에게 매달리는 두 아들을 열심히 케어하느라 지친 알라의 모습에 게스트 선우용여가 ‘남의 집에 가서 동냥해도 아이는 못 본다고 할 정도로 육아가 힘든 것’이라며 안쓰러움을 드러냈다”며 “반면 아내와 각방을 쓰고, 잠을 줄이면서까지 조기 축구에 매진하는 남편 이동규의 일상이 중계되자 ‘이러면 안 된다’는 선우용여의 쓴소리가 폭발했다. 부부의 ‘극과 극’ 성향과 남모를 고민이 어떻게 극복될 수 있을지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고딩엄빠4’/ MBN 방송 화면]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