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미 "육아 너무 즐거워…오늘은 ♥조정석이 하원" [돌싱포맨]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방송 캡처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방송 캡처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가수 거미가 남편 조정석과 함께하는 육아 일상을 전했다.

28일 방송된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에서는 김범수, 거미가 출연해 남다른 입담을 뽐냈다.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방송 캡처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방송 캡처

이날 이상민이 "거미 씨는 육아가 요즘 즐겁냐"라고 묻자 거미는 "너무 즐겁다. 힘들기도 하다 물론. 그래도 행복한 게 훨씬 크다"고 답했다.

이어 "오늘은 아빠(남편 조정석)가 다행히 촬영 스케줄이 없는 날이다. 하원을 아빠가 시켜주고 봐주기로 했다. 조금 낫기는 하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이상민은 "하원을 아이 데리고 이리로 오라고 해도 되냐"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탁재훈 또한 "아버지가 쿨 이재훈 씨 아니냐"라고 조정식이 쿨의 '아로하'로 큰 사랑을 받았음을 언급하며 맞장구쳤다.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