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솔' 16기 영숙은 어쩌다 눈엣가시로 전락했나[MD이슈]

눈엣가시로 전락한 '나는 솔로' 16기 영숙/ENA, SBS Plus '나는 SOLO <나는 솔로>' 방송 캡처
눈엣가시로 전락한 '나는 솔로' 16기 영숙/ENA, SBS Plus '나는 SOLO <나는 솔로>' 방송 캡처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나는 솔로' 16기 영숙의 TV 토크 프로그램 출연 소식에 대중들의 반발이 거세다.

최근 ENA, SBS Plus '나는 SOLO <나는 솔로>'(이하 '나는 솔로') 16기 영숙의 MBN '속풀이쇼 동치미'(이하 '동치미') 출연 소식이 전해졌다. 이에 대중들은 '동치미' 시청자 게시판에 항의 글을 퍼부었고, 29일 '동치미' 제작진은 "편집을 논의 중"이라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16기 영숙은 어쩌다 눈엣가시로 전락한 걸까.

눈엣가시로 전락한 '나는 솔로' 16기 영숙/ENA, SBS Plus '나는 SOLO <나는 솔로>' 방송 캡처
눈엣가시로 전락한 '나는 솔로' 16기 영숙/ENA, SBS Plus '나는 SOLO <나는 솔로>' 방송 캡처

영숙은 '나는 솔로' 16기 출연 당시부터 최대 빌런(악당)으로 꼽혔다. 당시 광수의 말실수로 일어난 다툼 후 옥순과 오해를 빚은 영숙은 수차례 왜곡을 바로잡는 옥순에게 "오해해서 미안하다"면서도 거듭 불만을 털어놨을 뿐 아니라 상철에게는 도 넘은 언행을 했다.

이에 대중들의 비판이 쏟아졌고, 영숙은 "광수님과의 데이트에서 어찌 됐건 데이트인데 먼저 가버린 부분, 옥순님이 얘기를 전했다고 오해했는데 사실 전 아직도 옥순님으로 알고 있었다. 그렇게 오해해서 화낸 부분이 옥순님에게 가장 미안하고 미안했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영숙은 옥순이 자신의 SNS와 메신저 계정을 모두 차단했다고 주장했으며, '나는 솔로' 16기 최종화 이후 진행된 라이브 방송에서 "오늘 옥순 언니가 올 거라고 생각해서 굉장히 기대하고 있었다. 저랑 옥순 언니 사이가 방송 봐도 알다시피 굉장히 돈독하고 괜찮았다. 근데 왜 그렇게 됐는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또한 자신의 개인 라이브 방송에서도 옥순에 대한 부정적인 이야기를 늘어놨다.

'나는 솔로' 16기 옥순, '나는 솔로' 16기 영숙/'나는 솔로' 16기 옥순, '나는 솔로' 16기 영숙 SNS
'나는 솔로' 16기 옥순, '나는 솔로' 16기 영숙/'나는 솔로' 16기 옥순, '나는 솔로' 16기 영숙 SNS

결국 옥순은 지난 10월 "방송이 끝난 후부터 하루가 멀다 하고 매일같이 같은 기수 영숙 분께서 방송으로 제 안 좋은 이야기를 하시더라"라며 "대형 로펌으로 전면 명예훼손 고소 들어가겠다. 방송도 끝났고, 이제 서로 큰 싸움이 들어갈 것 같다"고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옥순이 그의 채널을 통해 공개한 것으로 보이는 '나는 솔로' 16기 단체 메신저 캡처본이 여러 장 게재됐다. 공개된 캡처본에서 영숙은 끊임없이 옥순의 SNS 팔로워수에 집착하고 의문을 제기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렇게 진흙탕 싸움으로 번질 듯했던 영숙과 옥순의 감정싸움은 다행히 화해로 일단락됐다.

하지만 영숙은 또다시 화제의 중심에 올랐다. '나는 솔로' 16기에서 러브라인을 형성했던 상철과 폭로전을 시작한 것.

'나는 솔로' 16기 영숙, '나는 솔로' 16기 상철/ENA, SBS Plus '나는 SOLO <나는 솔로>' 방송 캡처
'나는 솔로' 16기 영숙, '나는 솔로' 16기 상철/ENA, SBS Plus '나는 SOLO <나는 솔로>' 방송 캡처

지난 20일 영숙은 자신의 SNS에 "늙은 저질 미국인 X아. 순진한 척 그만해. 카톡 짜깁기해서 날 모함하지 않았으면 내가 오픈 안했지. 덕분에 제보 받은 거 잘 오픈했고. 너무 더럽고 소름 끼쳐서 다 보면 내릴게"라며 상철과 나눈 메시지를 공개했다.

해당 메시지 속에는 "난 이혼 후 밤일을 안 하니까 살이 찌데", "여기는 fwb 문화가 심해서 이성친구끼리 막 한 번씩하고 그런다", "샤워할 때 벗고 했냐?", "잘 때랑 샤워할 때 너랑 키스 딱하고 합궁하는 상상" 등 상철의 적나라한 발언들이 고스란히 담겼다.

뿐만 아니라 백인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드러낸 인종차별적 발언, 백인·라티나·중남미계·동양계·재일교포 등 국적과 인종을 가리지 않은 성적인 언사도 있었다. 이에 영숙은 에둘러 선을 긋고 불편한 기색을 거듭 내비쳤지만 상철은 수위 높은 발언을 멈추지 않았다.

또한 영숙은 상철이 네티즌 A 씨에게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메시지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상철은 A 씨에게도 특정 신체 부위 사진을 요구하는 등 성관계를 하고 싶다는 뉘앙스를 드러냈다. 하지만 일부 대중들은 해당 메시지가 조작됐을 가능성을 제기하기도 했다.

'나는 솔로' 16기 상철, '나는 솔로' 16기 영숙/'나는 솔로' 16기 상철, '나는 솔로' 16기 영숙 SNS
'나는 솔로' 16기 상철, '나는 솔로' 16기 영숙/'나는 솔로' 16기 상철, '나는 솔로' 16기 영숙 SNS

이에 상철은 "X드립 대부분 짜깁기지만 서로 좋아하는 성인남녀 간의 이성 관계에서 찐한 대화는 전혀 문제 될 거 없다! 다들 당당하게 건전한 성생활 하라"는 입장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평범한 한 싱글 남성이 방송을 통해 갑자기 받은 인기에 DM을 수백 통 받고 반려자를 찾느라 한국 나가서 여자 딱 7명 만났고 3명 사귀고 헤어졌다"며 "그런데 영숙, 영철, 영수, (변)혜진이 본인들의 망가진 이미지를 나를 공격해 회복해 보려고 내 사생활을 무슨 금 캐듯이 뭘 샅샅이 뒤져서 찾고 있다"라고 맞섰다.

이어 "이제 하다못해 내가 사귈 때 어떤 여성과 플러팅 한 것까지 뒤져서 내놓고 있는 상황이다. 내가 올리는 피드, 나와 관련된 커뮤니티들에 저들이 고용한 알바들, 가계정이 댓글 테러와 선동질을 하고 있다"고 억울해했다.

상철은 또 영숙과 나눈 메시지를 공개하며 "헤어지고 한참 후 한국에 나가고 라이브 방송까지 다 마치고 미국에 돌아왔을 때도 앙금을 품고 저를 지속적으로 공격하고 험담을 하여 이렇게 한 번씩 따지면 영숙이 이렇게 관계를 다시 회복하고 싶어 하는 듯 답하곤 했다"며 "이렇게 내가 명확하게 헤어지자고 여러 번 얘기했는데 계속 영숙이가 맘을 정리하지 않고 미련을 가졌던 카톡 내용이 수두룩하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상철은 영숙을 향해 "네 말대로 내가 그렇게 나쁜 놈이면 도대체 왜 나랑 계속 사귀고 싶어 한 거니 영숙아?"라고 의문을 드러냈다. 이에 영숙은 댓글로 "내가 늙고 몬생긴 미쿡인 아저씨를 왜 사귀고 싶어해? 개웃김"이라고 반박했다.

결국 상철은 지난 24일 영숙을 고소했다. 

눈엣가시로 전락한 '나는 솔로' 16기 영숙/눈엣가시로 전락한 '나는 솔로' 16기 영숙 SNS
눈엣가시로 전락한 '나는 솔로' 16기 영숙/눈엣가시로 전락한 '나는 솔로' 16기 영숙 SNS

그럼에도 영숙은 지난 26일 "상대가 먼저 올린 허위 사실에 대한 제 해명을 하기 위해 카톡 내용을 공개한다"며 상철과 나눈 메시지를 추가로 공개했다.

해당 메시지 속에서 영숙은 "그냥 지금부터 사귀자니까 애매하게 그러지 말고"라는 상철의 제안에 "알겠다. 아는데. 그렇게 하기로 했는데 일단 그 말을 들어 보고 내 마음을 결정하도록 할게"라고 답장했다.

이는 "내가 사귀기 싫다고 거듭 헤어지자고 했는데 영숙이 아이까지 포기하고 오겠다고 했다"라는 상철의 지난 주장에 대한 반박. 당시 영숙은 "솔직하게 '애가 있어서 부담스러워서 싫다' 이렇게 말을 하지 왜 이렇게 돌려서 핑계 대면서 말하는 거냐"라고 반박하기도 했다.

영숙은 이어 "여론전을 만든다. 제가 함구하고 가만히 있던 건 '진실'이라는 명확하고 강력한 무기가 있기 때문"이라며 "시작은 제가 먼저 하지 않았다. 기분 나쁘다는 의사를 표현했음에도 계속해서 저질스러운 변태 같은 대화를 이어가려 했던 미국인에 대해 대한민국의 한 여성이자 한 아이의 엄마로서 아무것도 모르고 넘어가고 당하고 그 후에 두려워하는 젊은 여성들을 지지하며 도와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영숙은 "지금 이 내용은 법정에 가서도 그대로 똑같이 말씀드릴 것"이라고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

이렇게 16기 영숙은 반복되는 거침없는 언사와 트러블을 몰고 다니는 행동으로 대중들에게 불쾌감과 피로감을 선사, 안타깝게도 눈엣가시로 전락해버리고 말았다.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