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원 "4년 동안 감정 롤러코스터 타 은퇴 고민도"[유퀴즈]

은퇴 고민을 했다고 밝힌 배우 하지원/케이블채널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캡처
은퇴 고민을 했다고 밝힌 배우 하지원/케이블채널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캡처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배우 하지원이 은퇴 고민을 했다고 밝혔다.

하지원은 29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하지원은 슬릭백 삼매경에 빠진 모습을 보였다. 이에 유재석은 "슬릭백을 추던 장소가 작업실이냐?"라고 물었고, 하지원은 "그렇다. 작업실이다"라고 답한 후 "제가 요즘에 페인팅도 하고 또 올 초에 전시도 하고"라고 밝혔다.

그러자 유재석은 "그림은 언제부터 그리기 시작한 거냐?"라고 물었고, 하지원은 "사실은 제가 그림으로 표현하는 걸 어릴 때부터 좋아해서 저의 생각이나 꿈, 고민들을 스케치북에 적기도 하고 그림도 그리고. 작업을 본격적으로 한 건 4년 정도 됐다"고 답했다.

이를 들은 유재석은 "당시에 코로나 때문에 모든 촬영이 하지원 씨뿐만 아니지만 지연, 무산되기도 하면서 조금 더 그림에 몰두한 시간이 있었다고...?"라고 물었고, 하지원은 "그래서 혼자 그림을 그려오다가. 제가 영화 작업이 1년이 미뤄졌다, 코로나로"라고 운을 뗐다.

은퇴 고민을 했다고 밝힌 배우 하지원/케이블채널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캡처
은퇴 고민을 했다고 밝힌 배우 하지원/케이블채널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캡처

하지원은 이어 "그러면서 4년 동안 감정이 롤러코스터를 탔다. 감정기복도 엄청 심하고 많은 고민들도 하게 되고 계속 나라는 사람에 대한 고민을 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내가 배우로서는 많이 부족한 사람이었구나' 그런 생각이 너무 많이 들어서 '배우를 그만둘까?' 그런 생각도 잠깐 했었고. 하지만 지금은 아니고"라며 미소를 지었다.

이에 유재석은 "당시 봉준호 감독님께 손 편지를 쓸까 고민을 했다고...? 왜 갑자기 봉준호 감독님께?"라고 물었고, 하지원은 웃음을 터뜨리며 "저를 탐구하고 세상에 대한 탐구를 같이 시작한 거야. 그런 생각을 하다가 갑자기 봉준호 감독님 생각이!"라고 고백했다.

그러자 유재석과 조세호는 "원래 봉준호 감독님과 친분이 있으시냐?"라고 물었고, 하지원은 "아니 한 번도 뵌 적은 없는데 감독님이 사회와 인간에 대한 고찰이 깊으시잖아. 그래서 1번으로 감독님이 떠올라서"라고 설명했다.

하지원은 이어 "만약에 봉준호 감독님께 손 편지를 쓴다면 '감독님, 제가... 그동안 많은 고민도 하고 정신적으로도 많이 성장하고 있다. 감독님의 영화에 꼭 참여하고 싶다! 기다리겠다' 이렇게 쓰려고 했다"고 털어놨다.

은퇴 고민을 했다고 밝힌 배우 하지원/케이블채널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캡처
은퇴 고민을 했다고 밝힌 배우 하지원/케이블채널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캡처

이를 들은 유재석은 "고민 이야기인 줄 알았더니 결론은 영화 출연?"이라고 정곡을 찔렀고, 하지원은 "좀 더 진정성 있게 이야기를! 같이 하고 싶어서"라고 해명했다. 이에 유재석은 "편지 쓰셨냐?"고 물었고, 하지원은 "제가 매니저께도 얘기했는데 약간 머뭇머뭇 해서 살짝 보류 중이다~"라고 답했다.

하지원은 이어 봉준호 감독에게 "감독님! 제가 곧"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유재석은 영상편지를 제안했고, 하지원은 "감독님의 영화를 너무너무 사랑하고. 앞으로도 더 성장하는 모습으로 좋은 배우가 돼서 함께 작업하는 게 꿈이다. 기다리겠다~"라고 봉준호 감독에게 영상편지를 보내 웃음을 더했다.

한편, 케이블채널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큰 자기 유재석 & 아기자기 조세호와 자기님들의 인생으로 떠나는 사람 여행 프로그램이다.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