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솔' 16기 영숙·영철, 방송길 막히나…쏟아진 항의에 '동치미' 측 "편집 논의 중" [MD이슈]

16기 영숙-상철-영철 / 소셜미디어
16기 영숙-상철-영철 / 소셜미디어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ENA, SBS Plus '나는 솔로' 16기가 여전히 떠들썩하다. 16기 영숙, 영철의 토크 프로그램 출연에 네티즌의 비판이 쏟아지고 있는 것.

최근 16기 영숙과 영철이 MBN 예능프로그램 '속풀이쇼 동치미'에 출연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 사실이 알려진 뒤 해당 프로그램의 시청자 게시판에는 "출연 반대합니다", "프로그램을 위해 멀리 봐라", "너무 화제성만 생각하는 듯" 등 수십페이지에 달하는 항의글이 쇄도했다. 일부 출연을 반기는 시청자의 글도 존재했지만, 이 또한 치열한 논쟁의 일부분이었다.

'동치미' 제작진은 고심 중이다. 제작진은 29일 "16기 영숙·영철은 논란이 되기 전 녹화를 진행했다"며 "제작진은 편집 등과 관련해 논의 중"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16기 영숙, 영철은 MBN '돌싱글즈3' 출연자인 변혜진과 함께 현재 16기 상철과 법적공방에 들어간 상태다. 영철과 변혜진은 상철이 양다리를 걸쳤다고 폭로했다. 또 영숙은 그동안 상철이 음란성 메시지를 보냈다며 상철과 나눈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그러자 16기 상철은 이들을 정보통신망법 위반(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16기 상철의 법률대리인은 "영숙 등 제3자들에 의해 상철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이 악의적으로 유포되고 있다. 그러나 상철은 미국에 있다는 이유로 이에 대해 최소한의 보호도 받지 못하고 있으며 일부 누리꾼에 의해 2차 3차 가해까지 이루어지고 있는 실정"이라며 "이는 사실상 내밀한 관계를 제3자에게 유포하는 리벤지 포르노와 다름없는 가해행위일뿐 아니라 형사적으로도 명백한 범죄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이처럼 법적공방의 중심에 서있는 인물이 토크쇼에 출연해 일방적인 이야기를 쏟아내는 것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것이다.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