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의 힘'이 강했다…日 사카이, '무명 돌풍' 임혜원 제압 LPBA 시즌 두 번째 우승! 상금랭킹 1위 점프

사카이 아야코./PBA
사카이 아야코./PBA
사카이 아야코./PBA
사카이 아야코./PBA

[마이데일리 = 김건호 기자] '일본 여자 3쿠션 강호' 사카이 아야코(하나카드)가 시즌 두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사카이는 29일 강원도 정선군 하이원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하이원리조트 PBA-LPBA 챔피언십' LPBA 결승전에서 '무명 돌풍' 임혜원을 상대로 세트스코어 4-1(8-11, 11-8, 11-2, 11-3, 11-9)로 승리했다.

사카이는 지난 9월 초 열린 4차투어(에스와이 챔피언십)에서 김민아(NH농협카드)를 꺾고 프로 데뷔 4년 만에 우승한 데 이어 이번에 우승을 차지하며 시즌 첫 2관왕을 차지한 선수가 됐다. 또한, 우승 상금 2000만 원을 추가하며 종전 시즌 상금랭킹 4위(3417만 원)서 5417만 원으로 뛰어오르며 팀 동료 김가영(4730만 원)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무명 돌풍' 임혜원도 박수받을 활약을 펼쳤다. '우승 후보'들을 연이어 꺾으며 결승 무대까지 올라왔다. 스롱 피아비(캄보디아·블루원리조트), 김보미(NH농협카드), 히가시우치 나쓰미(웰컴저축은행)를 제압했다. 하지만 사카이의 벽을 넘지 못하며 생애 첫 결승 무대에서 아쉬운 고배를 삼켰다.

뱅킹샷하는 사카이 아야코와 임혜원./PBA
뱅킹샷하는 사카이 아야코와 임혜원./PBA

기선제압은 임혜원이 했다. 첫 세트서 임혜원은 오구파울을 범하는 등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지만, 6이닝 만에 첫 득점을 뽑았다. 이내 호흡을 가다듬은 임혜원은 첫 세트를 11-8(13이닝)로 따냈다. 하지만 곧바로 사카이도 다음 세트를 11-8(13이닝)으로 가져오며 맞불을 놨다.

분위기 전환에 성공한 사카이는 기세를 몰아붙였다. 3세트 3-2로 근소하게 앞서던 5이닝째 뱅크샷을 포함해 5득점을 추가하면서 8-2로 앞섰고, 침착하게 남은 3득점을 채워 10이닝 만에 11-2로 승리했다. 4세트도 2이닝 만에 5-0으로 앞선 후 8이닝부터 1~4~1득점으로 11-3으로 연속 3세트를 따내며 승리, 세트스코어 3-1로 우승에 다가섰다.

사카이는 5세트 12이닝 4-4 공격 상황서 3득점을 추가하며 7-4로 먼저 앞섰지만 이후 다섯 이닝 동안 공타로 돌아섰다. 그 사이 임혜원이 뱅크샷을 포함해 5득점을 추가하면서 9-7로 경기를 뒤집었다. 그럼에도 사카이는 침착하게 끌어치기를 이용한 뒤돌리기와 더블쿠션 등 침착히 9-9로 균형을 맞췄고 이후 2득점을 추가, 11점을 채워 11-9로 승리했다. 세트스코어 4-1로 사카이의 우승이 확정됐다.

이번 대회 사카이는 64강서 박수아를 20-14로 꺾은 후 32강서 윤경남을 세트스코어 2-1, 16강과 8강서 각각 송민정(2-0)과 한지은(에스와이, 3-2)을 누르고 4강에 올랐다. 준결승서는 김세연(휴온스)에 3-0 완승을 거두고 결승에 진출했다.

사카이 아야코./PBA
사카이 아야코./PBA

사카이는 경기 후 "어느 경기나 마찬가지겠지만, LPBA는 매우 경쟁력이 높은 대회다. 이번 결승전에서도 공 하나 하나 득점을 만들기 위해 집중하면서 시합에 임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올 시즌 두 번째 우승이다. 사카이는 "저도 작년과 차이가 있다는 것에 동의한다. 제가 이번 시즌 상승세에 있는 이유는 팀리그에 입성했기 때문이다"며 "하나카드 팀 동료들과 치루는 팀리그 시합 자체가 저에게 있어 경험치를 많이 올려주는 요소였던 것 같다"고 밝혔다.

사카이는 육아를 하며 LBPA 선수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그녀는 "말씀하신 대로 빡빡한 스케줄이다. 다만 일본에 있을 때 저에게 첫 번째는 가족들을 케어하는 것이다. 그리고 두 번째가 연습, 세 번째가 LPBA투어에 참가하는 것이다. 스케줄이 바쁘지만, 최선을 다하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긴 시간동안 당구선수로 활동을 해왔지만 지금껏 이렇게 멋진 여성대회는 없었다. 그렇기 때문에 저 스스로 도전하고 싶은 마음이 가장 큰 동기부여가 된다"며 "지금 제가 LPBA 선수로 활동하면서 가족과 떨어져 있는데, 가족들이 걱정되기도 하고 외롭기도 하다. 그래서 일본에 있을 때만큼은 가족들과 시간을 많이 보내고 최대한 가족들에게 집중하려 한다. 그 시간을 소중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임혜원./PBA
임혜원./PBA

준우승을 차지한 임혜원은 "(대회가)끝나서 너무 후련하다. 이제야 잠을 좀 푹 잘 수 있을 것 같다. 어제 결승전을 앞두고 긴장이 돼서 잠을 잘 못 잤다"고 소감을 전했다.

임혜원은 "진짜 ‘더 열심히 해야겠다’, ‘많이 배워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LPBA 격차가 크다고 생각했는데, 이번에 제가 올라온 이유는 정말 운이 많이 따라서 올라왔다고 생각한다. 저와 비슷한 많은 분들이 톱랭커만 올라갈 것이라는 생각을 버리고, 기죽지 않고 경기하셨으면 좋겠다"며 "힘을 많이 기르고 싶다. 또 체계적으로 시스템 공부를 많이 하고 싶다. 지금은 시스템을 쓰긴 하지만 감에 더욱 의존해서 경기해 왔다"고 밝혔다.

한편, 대회 한 경기서 가장 높은 애버리지를 기록한 선수에게 주어지는 ‘웰뱅톱랭킹’(상금 200만 원)은 32강서 이다정을 상대로 애버리지 2.200을 기록, LPBA 역대 세트제 최고 애버리지 타이기록을 쓴 한지은이 수상했다.

한지은./PBA
한지은./PBA

대회 마지막 날인 30일에는 낮 12시부터 남자부 4강전 1경기인 에디 레펀스(벨기에∙에디 레펀스)와 한동우의 경기를 시작으로 오후 3시 조재호(NH농협카드)-안토니오 몬테스(스페인∙NH농협카드)의 4강전 2경기가 열린다. 4강전서 승리한 선수는 밤 9시 30분 우승상금 1억 원이 걸린 결승전에 나선다.

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