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하버드대학, 테일러 스위프트 강의 개설…교수 “남친 트래비스 켈시는 다루지 않아”[해외이슈]

테일러 스위프트/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미국 명문대학 하버드가 전 세계에서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는 슈퍼스타 테일러 스위프트(34)의 음악 세계를 다루는 강의를 개설한다.

11월30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에 따르면, 하버드대 영문과 스테파니 버트 교수는 내년 봄 학기에 '테일러 스위프트와 그녀의 세계'라는 새로운 강좌를 개설한다. 현재까지 해당 강좌엔 학생 300명이 등록했다.

테일러 스위프트를 다루는 대학은 하버드가 처음은 아니다. 앞서 오스틴 텍사스대학과 뉴욕대학이 강의를 개설한 바 있다. 특히 뉴욕대학은 명예 박사학위까지 수여했다. 애리조나 주립 대학, 버클리 캘리포니아 대학도 잇따라 강좌를 개설할 계획이다.

스테파니 버트 교수는 이날 연예매체 TMZ과 인터뷰에서 “스위프트의 삶, 경력 및 관계를 다룰 예정”이라면서 “새 남자친구 트래비스 켈시는 다루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스위프트는 수년에 걸쳐 윌리엄 셰익스피어, 루이스 캐럴, 찰스 디킨스 등 위대한 문학작가를 노래 가사에 담아냈다. 

하버드대 웹사이트에 게시된 강의 설명 글에 따르면 학생들은 “백인·(미국)남부·범대서양 텍스트와 퀴어(성소수자) 서브텍스트에 대해 생각하는 방법”을 공부한다.

현재 글로벌 투어를 진행 중인 스위프트는 엄청난 경제적 효과도 유발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테일러 스위프트 북미 공연의 회당 수익이 1360만달러(한화 약 177억원)로 추정된다. 총 146회의 공연을 여는 동안 약 19억달러(한화 약 2조4838억원) 이상의 수익을 기록한 것으로 추산했다.

이 투어는 내년 2월 일본을 시작으로 아시아, 태평양 지역을 거쳐 유럽으로 투어 무대를 이어간다.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