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 "정형돈, 진짜 구남친 아니라 떳떳하게 말해"…'우결' 입덕 뱀뱀에 '쏘쿨' [뱀집]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그룹 소녀시대 태연이 과거 가상 결혼 예능 프로그램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함께한 정형돈을 언급했다. 

1일 유튜브 '뱀집'에는 "To. 태연 '어서와 (뱀)집미팅은 처음이지?'"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 됐다.

태연의 '찐팬'인 뱀뱀은 이날 태연을 만나고 성덕이 됐다.

뱀뱀은 태연에게 입덕한 순간을 묻자 태티서 활동 때라며 "숙소에서 뮤직비디오 봤는데 고민도 안했다. 최초로 팬심을 갖는 순간이었다"고 고백했다.

이를 듣고 태연은 "이런 얘기를 다른 후배 가수들도 해주지 않나. 너무 감사한데 솔직히 말하면 나 태티서 활동할 때 좀 힘들었다. 일도 많이 겹쳤었고 계속 몰아쳐서 활동하던 타임이어서 '참 힘들다' 이러면서 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떤 친구들은 그때의 모습을 보고 꿈을 키우고 했다고 하니까 약간 반성도 하게 되더라. 나의 행동 하나, 어떤 모습 하나로 꿈도 키우는데 내가 정신 차려야지 그런 생각도 들었다"고 솔직한 속내를 털어놨다.

이후 뱀뱀은 태티서 활동은 입덕 심화 과정이었고 "제대로 입덕한 건 '우결'(우리 결혼했어요)이었다"고 밝혔다.

태연은 "우결을 보고 입덕한 사람은 처음 본다"며 놀랐다.

뱀뱀은 "한국어 레슨을 받으면서 선생님이 예능을 좀 봐야된다고 했다. 그래서 '우결'을 보겠다 해서 누나 거를 봤다. 근데 제가 닭칼국수에서 입덕을 했더라. 그 정형돈 형님한테 만들어 준 거…"라고 말을 흐렸다.

그러자 태연은 "정형돈이라고 떳떳하게 얘기해도 된다. 내 진짜 구 X가 아니라서"라고 말하며 호탕하게 웃었다. 그러면서 "동료라고 보면 된다"라고 덧붙였다.

뱀뱀은 "진짜 닭칼국수 장면에서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 약간 거기서 너무 훅 갔다. 너무 인간적인 모습이어서 좋았던 것 같다. 솔직히 형돈 형님도 좋아한다. '우결' 때문에". 그냥 둘 다 입덕하게 됐다"고 밝혔다.

태연은 "(우결) 무슨 프로그램이었을까"라며 의아해 했다.

[사진 = '뱀집' 영상 캡처]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