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호날두 떠나자 라리가 폭망? 더 경쟁력 있다!"…라리가 10년 차 GK의 확신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리오넬 메시. 세계 축구 역사상 가장 위대한 선수로 평가를 받으며 세기의 라이벌 구도를 형성했다.

그들이 전성기로 맞붙은 무대는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라리가)였다. 라리가의 '양대 산맥'인 레알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에서 호날두와 메시는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호날두와 메시는 각종 우승컵, 득점왕, 득점 신기록 등을 양분했다. 

라리가는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갖췄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도 라리가가 지배했다. 당시 세계의 모든 이목은 라리가에 쏠렸으며, 호날두와 메시의 전쟁에 열광하고 흥분했다.

그런데 2018년 호날두가 이탈리아 유벤투스로 떠나면서 라리가에서 경쟁 구도는 끝났다. 그리고 2021년 메시마저 라리가를 떠나 프랑스 파리 생제르맹으로 떠났다. 세계 최고의 선수는 더 이상 라리가에 없었다. 때문에 라리가의 경쟁력과 흥행이 폭망했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이에 라리가 10년 차 골키퍼가 부인했다. 주인공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ATM) 골키퍼 잔 오블락이다. 그는 2014년 ATM 유니폼을 입고, 올 시즌까지 10년을 라리가에서 뛰고 있다.

오블락은 현지 언론을 통해 호날두-메시 이탈로 라리가 경쟁력이 떨어졌다는 주장을 강하게 반박했다. 그는 "호날두와 메시가 떠나고 오히려 라리가는 더 경쟁력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라리가는 그 어느 때보다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이전보다 훨씬 더 치열해졌다. 라리가의 모든 팀이 매우 훌륭하고, 모든 경기가 매우 어렵다. 이는 라리가의 경쟁력 상승으로 이어졌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오블락은 "과거 라리가는 호날두와 메시 이야기로 넘쳤다. 그 두 명의 선수가 라리가를 주도했다. 하지만 지금은 모든 선수들이 주목을 받고 있다. 그들이 있을 때보다 더 어려운 리그가 됐고, 수준 높은 선수들도 매우 많다. 라리가는 여전히 최고 경쟁력을 가지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리오넬 메시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잔 오블락.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