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년 차 레전드' 연륜과 경험으로 후배의 정신을 쏙 빼고 가져간 물건은? [곽경훈의 현장]

'무릎도 안 좋은데 따뜻하고 좋네'

[마이데일리 = 곽경훈 기자] '15년 차 후배는 선배한테 달라는 이야기도 못하고'

지난 29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진행된 '2023~2024 도드람 V리그'  GS칼텍스-IBK기업은행의 경기가 열렸다. 

경기를 위해 코트에 들어오는 IBK기업은행 황민경은 발걸음을 멈추고 웜업을 하고 있는 GS칼텍스 정대영을 향해서 공손한 배꼽인사를 했다. 

프로 데뷔 24 차 '살아있는 레전드' 정대영과 프로 데뷔 16년 차 황민경은 정답게 안부를 물으며  손을 맞잡았다.  황민경은 갑자기 추워진 날씨 때문에 손에 핫팩을 들고 있었다.

코트에 들어서는 IBK기업은행 황민경이 정대영에게 배꼽 인사를 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코트에 들어서는 IBK기업은행 황민경이 정대영에게 배꼽 인사를 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앉아서 스트레칭을 하던 정대영은 황민경과 손을 맞잡은 뒤 자연스럽게 황민경의 핫팩도 정대영의 손으로 옮겨졌다. 정대영은 자연스럽게 핫팩을 자신의 무릎에 올려놓은 뒤 황민경과 이야기를 나눴다. 황민경도 정대영과 이야기를 나누면서 정대영의 무릎위에 올라가 자신의 핫팩을 간간히 쳐다봤지만 다시 달라는 이야기는 하지 못했다.

황민경과 정대영이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황민경과 정대영이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정대영은 특히 부상으로 컨디션이 늦게 올라온 황민경의 양쪽 다리를 세심하게 만져보며 황민경에게 조언과 격려를 해줬다.  그후 김희진과도 인사를 나누며 스트레칭을 이어갔다. 

이날 경기에서는  GS칼텍스가 세트 스코어 3-1(17-25 25-19 25-22 25-20)로 승리했다. 실바가 35득점, 강소휘가 17득점, 유서연이 11득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역전승을 거둔 GS칼텍스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역전승을 거둔 GS칼텍스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IBK기업은행은 최정민이 블로킹 9득점을 포함해 18득점으로 인생 경기를 펼쳤지만 뒷심 부족으로 웃지 못했다.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