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미애 "설암 수술로 혀 1/3 도려내, 처음엔 웃는 것도 못했다" [MD리뷰]

정미애 / 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정미애 / TV조선 방송화면 캡처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가수 정미애가 설암 투병 당시의 심경을 떠올렸다.

3일 방송된 TV CHOSUN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2019년 ‘미스트롯’에서 폭발적인 가창력을 보여주며 많은 사랑을 받은 정미애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미스트롯' 최종 2위인 선에 오른 정미애. 하지만 지난 2021년 12월경 돌연 활동을 중단했고, 뒤늦게 설암 투병 소식을 전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정미애는 이날 "내가 암에 걸릴 줄 몰랐다"며 "난 병원이 너무 싫다. 그 때(암 진단) 이후로 무섭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난 혀 뿐만 아니라 림프샘까지 전이가 됐기 때문에 혀 일부와 림프샘을 절제했다. 혀의 1/3을 도려냈다. 신경도 많이 끊겼고, 근육도 손상이 갔고…"며 "빨리 복귀를 못한 것도 그 때문이었다. 혀 절제가 문제가 아니라 절제된 전체 부분이 너무 커서. 난 지금도 안 되는 표정이 많다. 남들 다 할 수 있는 '이' 같은 표정이 안된다. 양치할 때 그 '이'가 안된다는 뜻이다"고 고백했다.

또 정미애는 설암 판정 당시를 떠올리며 "너무 무섭지만 아이가 넷이니까. 일단 가족을 위해 살아야겠다는 생각밖에 없었다. 살다 보면 뭐라도 되겠지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