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숙 "취미는 내 이름 검색하기, 기억 남는 댓글은 '관리 좀 해라'" [MD리뷰]

김해숙 / SBS 방송화면 캡처
김해숙 / SBS 방송화면 캡처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배우 김해숙이 의외의 취미를 공개했다.

김해숙은 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스페셜 MC로 출연해 母벤져스를 만났다. 이날 신동엽은 "최근 김해숙의 과거 사진이 화제가 됐다"고 말했고, 김해숙은 "20대 때 사진이다"고 화답했다.

이어 김해숙은 "내가 학창시절 여고를 다녔는데, 엄마가 엄하셨다. 그래서 등하굣길에 항상 저를 마중나오셨다. 그러나 하루는 나 혼자 등교를 하는데, 남학생들이 날 쳐다보더라. 그 때 '내가 괜찮은가보다'라는 생각을 했다. 그 다음부터는 엄마보고 나오지 말라고 했었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내 이름 검색하기'라는 의외의 취미를 공개했다. 김해숙은 "작품에 대한 반응도 궁금하고, 자꾸 검색을 하게 된다. 요즘도 자주 한다"며 "기억에 남는 댓글은 '관리 좀 하라'는 댓글을 봤는데 재밌었다. 관심으로 생각하고 있다. 이 나이 되니까 서운한 것도 없고, 그냥 넘어가게 되더라"고 털어놨다.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