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환·율희, 결혼 5년 만 파경 "세 아이는 父가 양육" [공식입장](전문)

그룹 FT아일랜드 멤버 최민환과 라붐 출신 율희 / 마이데일리
그룹 FT아일랜드 멤버 최민환과 라붐 출신 율희 /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노한빈 기자] 그룹 FT아일랜드 멤버 최민환과 라붐 출신 율희가 결혼 5년 만에 이혼 소식을 알렸다.

4일 최민환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측은 "최민환 씨와 김율희 씨는 신중한 고민 끝에 이혼을 결정했고 이혼조정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어 "세 아이의 양육권은 최민환 씨가 갖기로 합의했다"며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두 사람을 응원해 주신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 최민환 씨는 앞으로 더 좋은 모습으로 인사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최민환관 율희는 동시에 이혼을 발표했고, 두 사람은 5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

최민환은 "신중하고 어려운 결정을 내리게 돼 여러분께 조심스럽게 말씀드린다"면서 "저희 부부는 오랜 논의 끝에 결혼생활을 마무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어린 나이에 가족을 만들겠다는 저희의 결정에 대해 응원해 주시고 지켜봐 주신 여러분에게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아이들에게 마음의 상처가 남지 않도록 아빠로서 역할을 하는데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을 고백하기도.

율희는 "저희 부부가 서로 각자의 길을 응원해 주기로 하였다"며 "부부의 길은 여기서 끝이났지만 아이들의 엄마, 아빠로서는 끝이 아니기에 저희 두 사람 모두 최선을 다해 아이들을 보살피고 소통하고 있다"고 알렸다.

또 "현재 아이들은 많은 시간 고민한 끝에 현실적인 문제들과, 최대한 심리적인 불안함이 크지 않도록 지금까지 생활하던 공간에서 지내는 게 맞다는 판단을 하여 아이 아빠가 양육하고 있으며, 저 역시 그만큼 엄마의 빈자리가 느껴지지 않게 아이들과 자주 만남을 가지며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두 사람은 지난 2017년 열애 사실이 알려진 후 이듬해 임신과 혼인신고 소식을 동시에 전했다. 당시 최민환과 율희는 최연소 아이돌 부부로 화제가 되기도 했다. 

▲ 이하 FNC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FNC엔터테인먼트입니다.

소속 아티스트인 최민환씨에 대한 소식을 전합니다.

최민환씨와 김율희씨는 신중한 고민 끝에 이혼을 결정했고 이혼조정절차를 진행중입니다. 세 아이의 양육권은 최민환씨가 갖기로 합의했습니다.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두 사람을 응원해주신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최민환씨는 앞으로 더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이하 최민환 글 전문

안녕하세요 민환입니다. 오랜만에 전하는 안부가 가볍지만은 않네요. 신중하고 어려운 결정을 내리게 돼 여러분께 조심스럽게 말씀드립니다. 저희 부부는 오랜 논의 끝에 결혼생활을 마무리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어린 나이에 가족을 만들겠다는 저희의 결정에 대해 응원해 주시고 지켜봐 주신 여러분에게 송구스러운 마음입니다. 가족과 팀 멤버들 그리고 응원해준 팬들에게 감사하고 정말 미안합니다. 또한 아이들에게 마음의 상처가 남지 않도록 아빠로서 역할을 하는데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다시 좋은 소식으로 인사드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이하 율희 글 전문

안녕하세요 율희입니다.

오늘은 여러분들께 조금은 무거운 얘기를 전해드려야 할 것 같아 마음이 안좋지만,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신 여러분들께 직접 전하고싶어 적어내려가볼까 합니다.

많은시간 노력하고 대화 한 끝에

저희 부부가 서로 각자의 길을 응원해주기로 하였습니다.

부부의 길은 여기서 끝이났지만 아이들의 엄마,아빠로서는 끝이 아니기에 저희 두사람 모두 최선을 다해 아이들을 보살피고 소통하고있습니다.

현재 아이들은 많은시간 고민한 끝에

현실적인문제들과, 최대한 심리적인 불안함이 크지않도록 지금까지 생활하던 공간에서 지내는게 맞다는 판단을 하여 아이아빠가 양육하고 있으며,

저 역시 그만큼 엄마의 빈자리가 느껴지지 않게 아이들과 자주 만남을 가지며 시간을 보내고있습니다.

여러분들께서 응원해주신만큼 이 소식이 갑작스럽고 당황스러우실 것 같아 많은 걱정을 했습니다.

하지만 많은 대화끝에 서로의 행복을 위해 내린

결코 쉽지많은 않았던 선택이니, 따뜻한 시선으로 지켜봐주시길 바랍니다.

요즘 날씨가 너무 추워지고있으니, 오늘도 따뜻한 하루 되시길 바라며,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노한빈 기자 beanhana@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