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심장 VS' 전현무 "처음엔 MC 고사…강호동·이승기 존재감 커"

방송인 전현무, 코미디언 문세윤, 가수 조현아, 코미디언 엄지윤 등이 참석한 SBS '강심장 VS' 온라인 제작발표회. / SBS
방송인 전현무, 코미디언 문세윤, 가수 조현아, 코미디언 엄지윤 등이 참석한 SBS '강심장 VS' 온라인 제작발표회. / SBS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방송인 전현무가 MC 섭외를 고사했음을 고백했다.

5일 오전 SBS '강심장 VS'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방송인 전현무, 코미디언 문세윤, 가수 조현아, 코미디언 엄지윤 등이 참석했다.

이날 전현무는 처음 출연 제의를 받았을 때에 대해 묻자 "나는 사실 고사를 했었다. 왜냐하면 이 '강심장'은 전 MC들이 존재감이 있는 프로그램이라 내가 담기에는 감히 너무 큰 프로그램이었다"며 솔직하게 말했다.

이어 "프로그램 제목을 '무심장', '무쇠심장'으로 바꿔주면 모르겠는데 '강심장'은 호동이 형이랑 승기가 너무 잘했던 프로그램이라 내가 하기엔 너무 부족해서 고사를 했다"며 설명했다.

그러면서 "고사를 몇 번 했었는데 감사하게도 계속 제안을 해주셔서 이왕 이렇게 된 거 '가자'했다. 같이 하시는 분들이 누구냐 했는데 이 분들이라고 하니 '가자' 했다. 어렵게 결정을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심장 VS'는 취향 존중과 저격 사이, 달라도 너무 다른 극과 극 셀럽들의 'VS'토크쇼다. 방송인 강호동과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MC를 맡았던 이전 시즌과는 전혀 다른 버전으로 리뉴얼됐다.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