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서 계획적 가슴 성추행…女가수 다 당해" 미나X이지혜 '충격 고백'[놀던언니]

자신과 여가수들의 성추행 피해를 공개한 가수 미나와 혼성 그룹 샵 출신 방송인 이지혜/E채널, 채널S 예능프로그램 '놀던언니' 방송 캡처
자신과 여가수들의 성추행 피해를 공개한 가수 미나와 혼성 그룹 샵 출신 방송인 이지혜/E채널, 채널S 예능프로그램 '놀던언니' 방송 캡처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가수 미나와 혼성 그룹 샵 출신 방송인 이지혜가 자신과 여가수들의 성추행 피해를 공개했다.

5일 오후 방송된 E채널, 채널S 예능프로그램 '놀던언니'에서 혼성 그룹 룰라 채리나, 혼성 그룹 샵 출신 방송인 이지혜, 가수 겸 뮤지컬배우 아이비, 걸그룹 브라운아이드걸스 나르샤, 걸그룹 AOA 출신 가수 초아는 혼성 그룹 스페이스A 김현정, 가수 미나, 댄서 홍영주와 나이트클럽을 찾았다.

이어 감자탕집에서 뒤풀이를 하던 이지혜는 "행사 다니면 별의별 일 다 있어. 우리는 여자 그룹이니까 군대도 가고"라며 미나에게 "언니 군대 가면 진짜 인기 많았지?"라고 물었다.

이에 미나는 "옛날에 군대 위문 공연 엄청 많이 했었지"라며 "당시에는 무대에 올라가면 내가 너무 비호감이라, 사람들이 내가 월드컵 효과로 뜬 줄 알고 되게 싫어했다. 안티가 너무 많았다. 그래서 '쟤 뭐 하겠어?'라며 쳐다봤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미나는 이어 "그런데 딱 군부대만 가면 나한테 막 소리를 질러줘서 너무 좋은 거지. 원래 우린 무대에서 관객들의 기를 받잖아. 나는 무대 위에서 그분이 오시거든. 그래서 무대 하고 나면 너무 행복한 거야"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그러자 이지혜는 "근데 미나 언니는 내가 볼 때는 되게 좋았을 거 같긴 한데 좀 힘든 게 있었겠다"라고 그의 마음을 헤아렸고, 미나는 "군부대에서 선착순 몇 명 악수해주는 이벤트가 있었다"고 운을 뗐다.

자신과 여가수들의 성추행 피해를 공개한 가수 미나와 혼성 그룹 샵 출신 방송인 이지혜/E채널, 채널S 예능프로그램 '놀던언니' 방송 캡처
자신과 여가수들의 성추행 피해를 공개한 가수 미나와 혼성 그룹 샵 출신 방송인 이지혜/E채널, 채널S 예능프로그램 '놀던언니' 방송 캡처

미나는 이어 "그런데 갑자기 막 수십 명이 우르르 올라오는 거야. 그리고 동그랗게 나를 둘러싸더니 어떤 사람이 뒤에서 내 가슴을 주물럭주물럭 해버린 거야. 그래가지고 깜짝 놀랐는데 헌병대부터 매니저들까지 사색 돼서 뛰어오고 난리가 났다"고 당시 상황을 공개해 충격을 안겼다.

그러면서 미나는 "그 사건으로 영창을 보낼까 말까 하는 상황이었는데 내가 나이도 아직 너무 어리고 그러니까 선처해달라고 해가지고 영창까지는 안 갔다"고 밝혔다. 이에 홍영주는 "그래도 범되는 안돼"라고 일침을 가했고, 채리나는 "응 범죄지"라고 동감했다.

미나는 이어 "그게 우연히 한 명이 한 게 아니라 다 같이 짜고 한 것 때문에 더 죄가 심해져가지고, 괘씸죄 때문에 되게 일이 커졌다"고 알려 현장을 충격으로 가득 채웠다.

이를 들은 이지혜는 "어떻게 보면 사실 우리 가수들은 섹시... 섹슈얼한 모습도 보여줘야 하잖아"라며 "근데 그런 거 다 사실 한 번씩 겪었던 거 같아. 그치? 나도 말은 못 했지만 다 한 번씩 당하잖아. 행사 같은 데 가서 사람들 몰리면 누가 막 잡고 만지고 하잖아. 머리카락 뽑힌 건 말도 못하지"라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한편, E채널, 채널S 예능프로그램 '놀던언니'는 마이크 하나로 대한민국을 휘어잡았던 언니들이 돌아왔다. 음악 없이 못 사는 언니들이 들려주는 진짜 '음악'과 필터 없는 그 시절 가요계 이야기! 진짜 놀았지만, 아직도 더 놀고 싶은 언니들의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