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이즈 "최근 용산구 전셋집으로 이사…인테리어 바꾸고파" [구해줘 홈즈]

MBC ‘구해줘! 홈즈’ / MBC
MBC ‘구해줘! 홈즈’ / MBC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가수 헤이즈가 귀농할 집을 찾는 3인 가족을 위해 ‘구해줘! 홈즈’에 출격한다.

7일 방송되는 MBC ‘구해줘! 홈즈’에서는 귀농을 꿈꾸는 3인 가족이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현재 수학 강사로 일하고 있는 의뢰인 아내는 3년 전 시작한 주말 농장을 계기로 농사가 체질임을 깨닫고 고민 끝에 귀농을 결심했다고 한다. 아내는 ‘집 보러 왔는대호’를 빼놓지 않고 애청할 만큼 구옥을 선호하는 반면, 남편은 모던한 주택을 선호한다고 밝힌다. 가족의 희망 지역은 충청남도 아산시로 마당은 필수, 텃밭을 가꿀 수 있는 집을 바랐다. 농기구 보관을 위한 창고도 필요로 했으며, 차량 10분 이내 초등학교가 있길 바랐다. 예산은 매매가 최대 4억 원까지 가능하다고 밝혔다.

복팀과 덕팀이 함께 출격하는 ‘복덕발품 대전’에서 덕팀의 대표로 덕팀장 김숙과 헤이즈가 출격한다. 2년 6개월 만에 ‘홈즈’를 찾은 헤이즈는 “‘홈즈’ 출연 후, 전세 만기로 용산구로 이사를 갔다가 최근 기간이 만료되어 다시 이사를 했다”고 고백한다.

또 헤이즈는 “의자만큼은 맥시멀리스트”라고 말한 뒤 “의자를 너무 좋아해서 많이 모았다. 이번에 이사를 하면서 주변에 대부분 나눠주었다”고 밝힌다.

헤이즈가 “의자 외에는 미니멀한 인테리어를 선호한다”며 “전셋집이지만 가구 위치와 인테리어를 바꾸고 싶다”고 전하자 이유진은 기다렸다는 듯 자신의 태블릿을 꺼내들어 전셋집 인테리어의 예시를 보여준다. 이에 헤이즈는 “너무 좋다~ 당장 의뢰하고 싶어요”라고 말해 눈길을 끈다.

덕팀의 김숙과 헤이즈는 복팀의 박나래와 함께 아산시 염치읍 산양리로 향한다. 김숙은 본격적인 매물 소개에 앞서 이번 매물을 ‘홈즈’ 사상 역대급 규모라고 소개하며, 토지 면적 약 1163㎡, 대지 면적이 약 659㎡라고 말한다. 무엇보다 이번 매물은 대문 안으로 넓게 펼쳐진 밭이 기본 옵션이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실제로 집 안을 둘러보던 헤이즈는 넓은 방 사이즈에 놀라 경상도 사투리가 자연스럽게 튀어나와 웃음을 유발한다. 시골집 매력에 푹 빠진 헤이즈가 “평생 아파트에서만 생활했다. 언젠가는 이런 주택에서 살아보고 싶다”고 하자 김숙은 “‘저도 이 집을 보는 순간, 내가 할까?’라는 고민을 했다. 헤이즈씨 나랑 5:5 투자하는 건 어때요?”라고 구체적으로 물어봐 시선을 집중시킨다.

3인 가족의 귀농 하우스 찾기는 7일 밤 10시 MBC ‘구해줘! 홈즈’에서 공개된다.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