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X제니처럼 대세" 이찬원, '편스토랑' 덕 소주 모델 됐다

소주 광고 모델이 됐다고 밝힌 트로트 가수 이찬원./KBS 2TV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캡처
소주 광고 모델이 됐다고 밝힌 트로트 가수 이찬원./KBS 2TV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캡처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트로트 가수 이찬원이 소주 광고 모델이 됐다고 밝혔다.

8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 이찬원은 "오늘 요리를 위해서 나물방에서 몇 가지 재료를 공수해 가겠다"며 손수 말린 반건조 코다리, 말린 옥수수를 야무지게 챙겨갔다.

이찬원은 이어 "코다리가 명태를 반건조 한 거잖아"라며 "명태의 이름이 가공 방법에 따라 바뀐다. 갓 잡은 명태는 생태, 얼린 명태는 동태, 얼렸다 녹이기를 반복한 명태는 황태. 그리고 지금처럼 반건조한 명태는 코다리, 황태를 말리려다가 날씨가 따뜻해져서 검게 변한 명태는 먹태, 새끼 명태를 말린 것을 노가리라고 한다"고 '찬또위키' 면모를 보여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리고 "오늘 할 음식은 바로 코다리 강정이다"라며 코다리를 손질했다. 이어 수분을 제거한 코다리를 한 입 크기로 자른 후 볼에 전부 넣고 소금과 후추로 밑간을 한 이찬원은 "소주를..."이라며 코다리 비린내 제거를 위해 냉장고에서 소주를 꺼냈다.

소주 광고 모델이 됐다고 밝힌 트로트 가수 이찬원./KBS 2TV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캡처
소주 광고 모델이 됐다고 밝힌 트로트 가수 이찬원./KBS 2TV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캡처

이찬원은 이어 한껏 상기된 표정으로 "제가 얼마 전에... 소주 광고 모델이 됐다. 아 이렇게 또 경사스러운 일이"라고 알린 후 박수를 치며 셀프 축하를 했다. 그러면서 "사실 '편스토랑' 덕분인 것 같다. 왜냐하면 제가 '편스토랑' 덕분에 되게 또 안주를 많이 만들었잖아"라고 자신이 소주 광고 모델이 된 공을 '편스토랑'에게 돌려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에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출연자들 또한 일동 축하의 박수를 건넸다. 이어 이연복은 "찬원이 '편스토랑' 하면서 그렇게 소주 안주를 만들더니 결국은 해냈네. 해냈어!"라고 자신의 일인 것처럼 기뻐했고, 인성은 "대세들만 한다는 소주 광고!", 붐은 "아이유, 제니 가운데 이찬원이다"라고 감탄했으며, 한해는 "어울려"라고 인정해 훈훈함을 더했다.

한편, KBS 2TV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연예계 소문난 '맛.잘.알(맛을 잘 아는)' 스타들이 혼자 먹기에 아까운 필살의 메뉴를 공개. 이 중 메뉴 평가단의 평가를 통해 승리한 메뉴가 방송 다음 날 실제로 전국의 편의점에서 출시되는 신개념 편의점 신상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