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신열 신세계면세점 대표 “자유여행 방한 외국인 관광객 잡겠다”

캐세이퍼시픽항공과 마케팅 MOU…내년 2월부터 면세쇼핑시 아시아마일즈 적립

폴 스미튼캐세이 아시아마일즈CEO(오른쪽)과 유신열 신세계디에프 대표이사. /신세계면세점
폴 스미튼캐세이 아시아마일즈CEO(오른쪽)과 유신열 신세계디에프 대표이사. /신세계면세점

[마이데일리 = 이지혜 기자] “해외여행을 떠나는 단체관광 비중이 점차 줄어들고 개별여행객 비중이 크게 증가하는 추세다. 이러한 패러다임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세계 10대 항공사인 캐세이퍼시픽과 마케팅 제휴를 추진했다.”

유신열 신세계디에프 대표는 19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개최한 캐세이퍼시픽항공과 업무협약식 자리에서 이같이 소개했다.

이번 협약으로 내년 2월부터 신세계면세점에서 쇼핑을 하면 캐세이퍼시픽 리워드 프로그램인 ‘아시아마일즈’ 적립이 가능해진다. 구매 금액 1000원당 1 아시아 마일즈가 적립되며, 30만 원 이상 구매할 경우에는 250 아시아마일즈가 추가 적립된다. 캐세이 회원이 아니더라도 항공 이용객 전원에게 신세계면세점 쇼핑 지원금이 포함된 별도의 E-바우처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날 신세계면세점에 따르면 엔데믹(풍토병화) 이후 해외여행이 다른 양상을 띠고 있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은 방한 외국인 중 개별 여행객 비중은 지난 2019년 77.1%에서 올해 3분기까지 85%로 상승한 반면 단체여행은 2019년 15.1%에서 올해 9.2%로 낮아졌다고 최근 발표했다.

또한 여행 목적에서도 쇼핑은 소폭 하락했지만 식도락, 자연경관, 유적지 방문, 촬영지 방문은 전반적으로 상승했다.

신세계면세점은 이러한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개별 관광객 선점’을 주요 경영 전략 중 하나로 선정했다. 이번 글로벌 파트너십을 통해 다양한 국적을 가진 전 세계 수천만 캐세이 회원을 신세계면세점 고객으로 만든다는 포부다.

캐세이퍼시픽은 약 1000만 명의 회원 수를 보유하고 있다. 리워드 프로그램인 ‘아시아 마일즈’를 바탕으로 단순한 항공사를 넘어 쇼핑, 다이닝, 웰니스 등 상호보완적인 카테고리로 구성된 프리미엄 여행과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나아가고 있다.

유신열 대표는 “이번 협약이 연간 1600만 달러(208억원) 이상 매출 발생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신세계면세점을 찾는 개별 관광객 수도 내년 30% 증가를 목표로 삼았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이번 캐세이와 업무 협약은 신세계면세점의 글로벌 공략의 성공적인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지혜 기자 imari@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