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3X3 농구 다이노맨 한솔, 2년 연속 필리핀 국제대회 출전

다이노맨 한솔/바운스 엔터테인먼트 
다이노맨 한솔/바운스 엔터테인먼트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여자 3X3 대표 농구팀 '다이노맨 한솔'이 오는 3일부터 4일까지 2일간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리는 마닐라허슬 3X3 시즌2에 출전한다.

바운스 엔터테인먼트는 1일 "다이노맨 한솔은 4년전 처음 창단해 꾸준하게 국내 대회에 출전하고, 지난해부터 국제대회까지 출전하고 있다. 마닐라허슬 3X3 대회는 지난해부터 여자 3X3 농구 발전을 위해서 전세계 여러 국가 3X3 팀들을 초청해서 대회를 치루고 있다. 지난해 다이노맨 한솔은 대한민국 대표로 초청되었다. 당시 WKBL 출신 이소정, 박시은, 김두나랑 그리고 용인대 출신 박은서가 주축이 돼 12팀 중 3위라는 좋은 성적을 거뒀다. 김두나랑은 베스트 3에 선정되기도 했다. 올해는 대한민국을 포함해 필리핀, 싱가포르, 일본, 인도, 호주 등 다양한 국가들이 참가하면서 총 16개 팀으로 규모가 커졌다. 이번 대회는 팀의 주축이었던 이소정과 박은서가 소속팀 사정으로 출전하지 못한다. 대신 이번에는 WKBL 출신 이사빈과 대학부 MVP 출신이자 현 국가대표 매니저로 활동하고 있는 조은정이 팀에 합류했다. 이번 대회는 유튜브 'Puso Pilipinas'를 통해서 중계될 예정이다"라고 했다.

끝으로 바운스 엔터테인먼트는 "다이노맨 한솔은 한국 시간 3일 오후 5시20분 호주 로얄스 바스켓볼과의 첫경기를 시작으로 예선 총 3경기를 치른다"라고 했다.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