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옥동 신한금융 회장 “사고 예방 출발점, 고객 입장에서 사회적 흐름 읽기”

진옥동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2일 오전 서울 중구 본사에서 열린 ‘고객중심 긴급 점검회의’를 가졌다./신한금융그
진옥동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2일 오전 서울 중구 본사에서 열린 ‘고객중심 긴급 점검회의’를 가졌다./신한금융그

[마이데일리 = 구현주 기자] “고객 입장에서 사회적 흐름을 읽는 것이 사고 예방 출발점이다.”

4일 신한금융그룹은 진옥동 회장이 2일 오전 서울 중구 본사에서 열린 ‘고객중심 긴급 점검회의’에서 이같이 강조했다고 밝혔다.

진옥동 신한금융 회장은 그룹사 CEO와 고객중심 경영 유관부서 최고 책임자 40여명과 함께 최근 발생한 금융권 사건, 사고에 대한 재인식과 함께 개선 방안을 엄중하게 논의했다.

소비자보호, 내부통제, 리스크관리, 정보보호 등 영역별 핵심 실천 과제를 점검하고 철저한 사고 예방과 고객중심 경영 실천을 위한 심도 깊은 논의를 했다.

진옥동 회장은 총평을 통해 “사회적 요구와 트렌드 변화에 따라 사건, 사고 또한 복잡하고 다양한 형태로 나타난다”며 “경영진은 정해진 규제 준수 뿐만 아니라 사회적 흐름을 먼저 읽고 해석하는 전략 수립 주체가 돼야 한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회사 입장에서는 문제가 될 것 같지 않은 작은 부분도 고객은 중요하게 받아들일 수 있기에 모든 가치 판단 기준은 반드시 ‘고객’이 돼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구현주 기자 winter@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