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하위 삼성 감격의 시즌 첫 연승, 2차 연장 끝 KCC 제압, 코번 20점·20R, 이정현도 20점, KCC 2차 연장 국내선수만 뛰었다

코번/KBL
코번/KBL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최하위 삼성이 시즌 첫 연승을 거뒀다.

서울 삼성 썬더스는 4일 서울잠실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5라운드 홈 경기서 부산 KCC 이지스를 2차 연장 끝 97-88로 이겼다. 시즌 첫 2연승했다. 7승31패. KCC는 3연승을 마감했다. 20승16패로 5위.

삼성이 시즌 첫 연승에 성공했다. 코피 코번이 20점 20리바운드 5어시스트 2블록으로 맹활약했다. 베테랑 이정현도 20점 5어시스트 2스틸 1블록으로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홍경기는 3점슛 5개로 17점을 올렸다.

KCC는 라건아가 24점 18리바운드 5어시스트로 분전했다. 그러나 1차연장 종료 9초전 코번과 리바운드 경합 과정에서 5반칙하며 퇴장했다. 이후 KCC는 동력이 끊겼다. 삼성은 2차 연장서 KCC를 14-5로 압도했다.

KCC는 2차 연장서 국내선수만 뛰었다. 알리제 드숀 존슨은 이날 단 2분31초 출전에 그쳤다. 라건아가 퇴장한 이후에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