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스 41득점 '원맨쇼' KT, 정관장 상대로 13점차 완승→5연승 행진...카터 33득점에도 팀 패배 막지 못했다!

수원 KT가 안양 정관장을 제압하고 5연승을 달렸다./KBL
수원 KT가 안양 정관장을 제압하고 5연승을 달렸다./KBL
수원 KT가 안양 정관장을 제압하고 5연승을 달렸다./KBL
수원 KT가 안양 정관장을 제압하고 5연승을 달렸다./KBL

[마이데일리 = 노찬혁 기자] 수원 KT 소닉붐이 안양 정관장 레드부스터스를 제압하고 5연승을 달렸다. 

KT는 11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시즌 정관장 프로농구' 정관장과 맞대결에서 90-77으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 승리로 KT는 5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2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고, 1위 원주 DB 프로미를 추격하는 데 성공했다. 

반면, 정관장은 27패째를 떠안았다. 6연패 늪에 빠졌고, 7위 대구 한국가스공사 페가수스와 격차가 더 벌어졌다. 만약 이날 고양 소노가 DB를 이긴다면 9위로 내려앉는다. 

KT는 패리스 배스가 무려 41득점을 작렬하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배스의 활약으로 KT는 높이에서 제압했다. 리바운드를 무려 39개나 따냈다. 스틸도 7개를 기록하는 등 수비에서 집중력도 돋보였다. 

수원 KT가 안양 정관장을 제압하고 5연승을 달렸다./KBL
수원 KT가 안양 정관장을 제압하고 5연승을 달렸다./KBL

정관장은 로버트 카터가 33득점으로 분전했지만 박지훈을 제외한 다른 선수들이 한 자릿수 득점에 그치며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양 팀의 격차는 1쿼터부터 벌어졌다. 18-16 상황에서 KT가 무려 8득점을 몰아치며 달아났다. 결국 1쿼터는 KT가 26-16으로 앞선 채 마무리됐다. 

KT는 2쿼터에 더욱 힘을 냈다. 배스와 하윤기의 콤비 플레이가 돋보였다. 이후 꾸준히 득점을 올리며 2쿼터에만 31득점을 기록하는 등 공격적으로 나섰다. 정관장도 카터가 활약했지만 점수차를 좁히는 데 실패했다. 

정관장은 3쿼터에 매섭게 추격했다. KT는 배스가 6득점에 묶이자 팀 득점 전체가 죽어버렸다. 이때 KT는 김경원, 정준원, 박지훈 등 국내 선수들이 골고루 득점포를 터트리며 70-63까지 따라붙었다. 

그러나 4쿼터에 승부의 쐐기를 박은 팀은 KT였다. KT는 5점차까지 좁혀진 상황에서 배스가 11득점을 연달아 올리며 14점차까지 도망갔다. 이변은 없었다. 결국 KT가 정성우의 마지막 3점슛으로 90-77 승리를 완성했다. 

노찬혁 기자 nochanhyu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