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성·양재민 1경기씩 두 자릿수 득점, 장민국도 꾸준한 출전, B리그 휴식기 돌입

이대성/KBL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이대성과 양재민이 1경기씩 두 자릿수 득점을 올렸다.

씨호스즈 미카와는 지난 7일 일본 아이치현 카리야 윙 아레나 카리야에서 열린 2023-2024 B.리그(일본남자프로농구) 1부리그 토야마 그루세스와의 홈 경기서 74-65로 이겼다. 이대성은 30분36초간 3점슛 2개 포함 14점에 7리바운드 1어시스트 1스틸이라는 좋은 성적을 냈다.

이대성은 10~11일 아키타현 린카이 아키타 CAN 아레나에서 열린 아키타 노턴 해피네츠와의 원정 2연전에도 정상 출전했다. 10일에는 22분53초간 5점 2어시스트 2스틸에 턴오버도 4개를 범했다. 11일 경기서는 16분55초간 3점슛 2개 포함 9점 1리바운드 2어시스트 1스틸을 기록했으나 5반칙으로 퇴장했다. 미카와는 90-97, 64-72로 연패.

양재민은 7일 군마현 오타 스포츠파크의 OTA 오픈하우스 아레나에서 열린 군마 크레인 썬더스와의 원정경기에 결장했다. 센다이 89ERS는 군마에 79-81로 졌다. 이후 양재민은 10~11일 도야마현 구로베 구로베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토야마 그라우시스와의 원정 2연전에 정상적으로 나섰다.

10일에는 14분41초간 5점 3리바운드 1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센다이 89ERS는 93-77로 완승했다. 11일에는 25분15초간 3점슛 2개 포함 10점 5리바운드 2어시스트 1스틸 1블록으로 좋은 활약을 했다. 센다이 89ERS의 86-66 완승을 지원했다.

장민국은 7일 시마네현 마쓰에 마쓰에체육관에서 열린 시마네 수사노매직과의 원정경기서 7분57초간 3점슛 1개로 3점을 올렸다. 나가사키 벨카는 시마네에 99-92로 이겼다. 이후 장민국은 10~11일 도치기현 우츠노미야 우츠노미야 브렉스 아레나에서 열린 우츠노미야 브렉스와의 원정 2연전에 정상 출전했다.

10일에는 14분31초간 3점슛 1개로 3점을 올렸다. 1리바운드와 1어시스트를 곁들였다. 11일에는 12분10초간 자유투 1개로 1점 1리바운드를 기록했다. 나가사키는 우츠노미야에 81-101, 76-97로 잇따라 완패했다.

B.리그는 휴식기에 들어갔다. 2월에는 더 이상 일정이 없다. FIBA 남자 아시아컵 예선 브레이크다.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