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인도네시아 현지법인, 줄기세포 처리시설 허가 취득

대웅제약
대웅제약

[마이데일리 = 구현주 기자] 대웅제약은 현지 법인 대웅바이오로직스 인도네시아가 인도네시아 보건부로부터 ‘줄기세포 처리시설’ 허가를 취득했다고 13일 밝혔다.

줄기세포 처리시설 허가는 줄기세포를 연구하고 생산하는 시설에 대한 허가다. 현재까지 허가를 획득한 기업은 대웅바이오로직스 인도네시아를 포함해 총 11곳이다.

줄기세포는 모든 종류 세포로 분화가 가능하고 스스로 복제할 수 있는 세포로 손상된 조직, 장기를 재생하는데 꼭 필요하다.

대웅제약은 이번 줄기세포 처리시설 허가 취득으로 재생의료 사업 핵심인 줄기세포를 현지에서 취급하게 됐다.

향후 대웅제약은 현지 법인 대웅바이오로직스 인도네시아를 통해 현지 병·의원과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난치성 질환 치료를 위한 연구를 추진한다.

줄기세포에 대한 생산, 처리 공정을 자체적으로 수행해 필요 기관에 제공하는 것을 시작으로 △재생치료술 △세포치료제 △바이오 소재 에스테틱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한편 대웅바이오로직스 인도네시아는 대웅제약이 현지 재생의료와 에스테틱 시장 진출을 위해 지난 2021년 설립한 법인이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인도네시아 제약·바이오 산업과 동반 성장을 이끈 현지화 전략을 고도화해 인도네시아가 글로벌 바이오 허브로 성장하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구현주 기자 winter@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