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동근, 아들 지상 '아빠 찬스설' 해명 "나 몰래 출전, 세상이 무서운 게…" [MD리뷰]

유동근-지상 부자 / tvN STORY 방송화면 캡처
유동근-지상 부자 / tvN STORY 방송화면 캡처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배우 유동근이 아들인 가수 지상을 언급했다.

유동근은 12일 방송된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에서 "아들이 한 오디션 프로그램에 몰래 나갔다"며 말문을 열었다. 유동근, 전인화 부부의 아들인 지상은 지난 2019년 JTBC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밴드’에 출연한 바 있다.

이어 유동근은 "그런데 당시 순위가 점점 높아지다보니까 함께 하는 사람들이 엄마, 아빠가 누군지 알게 된 거다. 언론에도 나오게 됐고. 본의 아니게 엄마 찬스, 아빠 찬스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고 과거의 일을 떠올렸다.

그러면서 유동근은 "아들은 굉장히 착한 친구다. 그런데 세상이 무서운 게 어떤 것을 잘못했을 때 그만큼의 벌이 가야 하는데, 더 큰 벌이 가면서…. 주저앉게 하는 문화가 있기 때문에 우리들 입장에서는 조심스러웠다"고 고백했다.

또 유동근은 "아이들이 건강한 게 가장 중요하다"며 "각자 하고 싶은 일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유동근-지상 부자 / tvN STORY 방송화면 캡처
유동근-지상 부자 / tvN STORY 방송화면 캡처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