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승이 코앞인데' 첼시, '완승'에도 웃지 못했다..."바디아실, 한 달 동안 결장"→베테랑 CB도 출전 '불투명'

첼시 FC 브누아 바디아실, 티아고 실바(왼쪽부터)./게티이미지코리아
첼시 FC 브누아 바디아실, 티아고 실바(왼쪽부터)./게티이미지코리아
첼시 FC 브누아 바디아실./게티이미지코리아
첼시 FC 브누아 바디아실./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노찬혁 기자] 첼시 FC가 크리스탈 팰리스를 꺾었음에도 불구하고 웃지 못했다. 핵심 수비수인 브누아 바디아실(22)이 부상으로 이탈할 예정이다. 

첼시는 13일 오전 5시(이하 한국시각) 잉글랜드 런던 셀허스트 파크에서 열린 '2023-20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4라운드 팰리스와 경기에서 3-1로 승리했다. 

첼시는 전반 30분 선취골을 허용했다. 노니 마두에케가 첼시 진영에서 드리블하다가 볼을 빼앗겼다. 타이릭 미첼이 태클로 왼쪽 측면에서 볼을 탈취해 제퍼슨 레르마에게 연결했고, 레르마는 주저하지 않고 중거리 슈팅으로 첼시 골망을 갈랐다. 

첼시는 후반 2분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말로 구스토와 모이세스 카이세도가 2대1 패스를 주고 받아 오른쪽 측면을 공략했다. 구스토는 낮은 크로스를 올렸고, 중앙으로 쇄도하던 코너 갤러거가 오른발 인사이드로 팰리스 골키퍼를 뚫어냈다. 

첼시는 후반전 추가시간 극적인 역전골을 집어넣었다. 팰리스의 공을 뺏어낸 뒤 빠른 역습을 진행했다. 콜 팔머가 순식간에 페널티 박스까지 진입했고, 뒤쪽으로 내준 공을 갤러거가 다시 한번 오른발 인사이드로 득점하며 앞서나갔다. 

후반전 추가시간 첼시는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프리킥에서 공 소유권을 확보한 팔머가 빠르게 드리블한 뒤 왼쪽에 침투하던 엔조 페르난데스에게 패스했고, 페르난데스는 수비수와 골키퍼를 모두 속이고 니어포스트에 슈팅을 꽂았다.  

결국 이날 승리로 첼시가 승점 3점을 챙겼다. 첼시는 10승 4무 10패 승점 34점으로 10위로 뛰어올랐다. 패배가 승리보다 많았지만 다시 타이를 맞추기도 했다. 반면 팰리스는 6승 6무 12패 승점 24점으로 15위에 머물렀다. 

첼시 FC 브누아 바디아실./게티이미지코리아
첼시 FC 브누아 바디아실./게티이미지코리아

그러나 첼시는 웃을 수 없었다. 이날 경기가 끝난 뒤 영국 '이브닝 스탠다드' 니자르 킨셀라는 "바디아실은 빌라 파크에서 입은 사타구니 부상으로 한 달 동안 결장한다"고 전했다. 지난 8일 바디아실은 아스톤 빌라와 FA컵 16강 재경기에서 후반 42분 부상으로 교체됐다. 

바디아실은 프랑스 국적의 센터백이다. 프랑스 리그앙 AS 모나코 유스 출신으로 2018년 파리 생제르망과 경기에서 데뷔전을 치렀다. 지난 시즌 모나코에서 활약한 바디아실은 여러 빅클럽의 관심을 받았고, 지난해 겨울 이적시장을 통해 첼시로 이적했다. 

지난 시즌 바디아실은 좋은 모습을 보였다. 20라운드 팰리스와 선발 데뷔전을 치렀고, 전체적으로 빌드업과 수비, 그리고 전술적으로 모두 최고의 펼쳤다. 하지만 부상이 발목을 잡았다. 사타구니 부상으로 3개월 결장이 확정되며 올 시즌을 늦게 시작했다. 

부상에서 돌아온 바디아실은 8경기 출전에 그치고 있다. 22라운드 리버풀 FC 원정 경기에서는 왼쪽 센터백으로 출전해 레프트백 벤 칠웰과 함께 역대급 호러쇼를 선보이며 1-4 대패의 원흉이 됐다. 최근 빌라와 경기에서 무난한 활약을 펼쳤지만 다시 부상으로 이탈하게 됐다. 

팰리스와 경기에서는 베테랑 센터백 티아고 실바까지 부상으로 교체돼 첼시는 걱정이 태산이다. 첼시는 오는 26일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리버풀과 카라바오컵 결승전을 치른다. 하지만 바디아실은 이미 결장이 확정된 상황이다. 

킨셀라는 "바디아실은 리버풀과 카라바오컵 결승전에도 출전하지 못할 예정이다. 바디아실을 잃은 것은 첼시와 마우리시오 포체티노가 빌라를 상대로 승리를 거두고 일관성을 찾기 위한 노력에 있어 큰 좌절이다"라고 전했다. 

실바 역시 출전이 불투명한 상황이다. 최근 포체티노 감독은 인터뷰에서 "우리는 항상 다른 상황에서 경기를 치른다. 결과만 보면 사람들은 경기에서 졌다고 비판하지만 그 이유에 대한 분석은 하지 않는다. 계속 설명하는 데 너무 많은 에너지를 소비하지 않을 것"이라며 부상 선수가 많은 것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노찬혁 기자 nochanhyu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