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프로듀서' 피독, 기상캐스터 김가영과 열애? "사생활 확인 어렵다" [공식입장]

피독, 김가영 / 하이브, 김가영 SNS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프로듀서 피독(본명 강효원·41)과 기상캐스터 김가영(35)의 열애설이 불거졌다.

13일 하이브 관계자는 마이데일리에 "소속 프로듀서의 사생활에 대해서는 확인해드리기 어렵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스포티비뉴스는 피독과 김가영이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주위의 시선을 가리지 않고 공개적으로 데이트를 즐기고 있으며, 지이들에게도 서로를 연인으로 소개하는 등 진지하게 교제 중이라고.

한편 피독은 하이브 산하 레이블 빅히트 뮤직 소속 프로듀서다. '상남자', '봄날', '피 땀 눈물', '불타오르네', '페이크 러브(FAKE LOVE)', 'DNA', '작은 것들을 위한 시', '온(ON)' 등 방탄소년단의 수많은 히트곡을 탄생시켰다. 이에 피독은 지난 2018년부터 5년 연속 KOMCA 저작권대상 대중 부문 작사 작곡 분야 대상을 수상했다.

1989년생인 김가영은 지난 2015년 OBS경인TV 기상캐스터로 데뷔해, 2018년 MBC 기상캐스터 공채에 합격해 활동 중이다.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