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체육회, 2024년 정기대의원총회 개최…현장 체육인 의견 반영 등 현안문제 해결 촉구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는 15일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2024년 정기대의원총회를 개최했다. 

이번 총회에서는 2023년 사업결과 및 결산, 2024년도 정기자체감사 결과를 의결하였다. 기타사항으로는 국가대표 국외전지훈련 종목별 매칭펀드 추진, 국가대표 선수촌 활용도 제고 방안, 직장운동경기부 국외전지훈련 지원 강화 추진계획 등을 논의하며 보다 효과적인 업무추진의 필요성을 강조하였다.

이날 총회에서 많은 대의원들은 그동안에 정부가 체육계를 지원하는 데 집중하기 보다는 통제하고 규제하는 데 힘을 쏟고 있다고 비판하면서, 이는 체육단체와 체육인을 무시하는 행위라며 강하게 성토하였다. 

특히, 대의원총회에서 적법한 결의절차를 거친 정관변경 지연과 체육계의 자율성을 현저하게 침해하는 대한체육회·국가올림픽위원회(NOC) 분리 발언 등에 대하여 강하게 질타하고, 현장 체육인의 불만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대의원들은 체육계에서 지난해 12월부터 문화체육관광부의 업무 행태 문제, KOC 분리 추진에 대한 부당성, 국가스포츠정책위원회 구성 등과 관련하여 원로회의, 임직원, 지도자, 경기단체, 지방체육회 등 각계에서 7회에 걸쳐 성명서를 발표한 바 있으나, 정부가 그동안의 잘못된 부분을 바로잡기 위한 혁신의 노력 대신 오히려 현장 체육인의 의견을 왜곡하고 현실을 호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지난 12월 28일 원로회의에서 논의된 대통령 면담요청과 1월 16일 2024 체육인대회에서 대통령실에 전달한 ‘대한민국 체육발전을 위한 대정부 건의서’ 및 ‘문화체육관광부의 위법 부당한 체육업무 행태에 대한 공익감사 청구(안)’ 등에 대한 진행경과에 대해 질의하고, 조속한 이행을 촉구하였다.

이에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참석한 대의원들의 의견을 모아, 기존에 대통령실에 전달한 건의서 및 공익감사청구(안) 등 현안문제를 조속한 시일 내에 조율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밝혔다. 특히 2월 말부터 1개월간 전국을 순회하며 체육인의 현장 목소리를 수렴하여 정부조직으로서 합의제 형태인 국가스포츠위원회와 관련된 법률 제정운동을 추진할 계획임을 전했다.

[사진 = 대한체육회]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