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주먹질, 입증 자료 있나?"…佛 언론의 의문 제기, 손흥민-이강인 '핑퐁 사태'는 진실 공방으로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손흥민과 이강인의, 일명 '핑퐁 사태'에 대한 파장이 커지고 있다.

2023 아시안컵 요르단과 4강이 열리기 전날 저녁, 대표팀의 캡틴 손흥민과 이강인이 충돌했다. 이건 사실이다. 영국의 '더선'의 최초 보도로 알려진 '핑퐁 사태'다. 손흥민이 어린 선수들의 탁구를 제지하자 충돌이 벌어졌고, 이 과정에서 손흥민이 손가락 탈구 부상을 당했다.

세부적인 내용은 충격적이었다.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손흥민은 이강인의 멱살을 잡았고, 이강인이 손흥민을 향해 주먹을 휘둘렀다. 이강인의 주먹에 손흥민이 맞지 않았다고 전했다. 또 디스패치에 따르면 이강인이 주먹질을 했고, 손흥민 얼굴에 맞았다고 전했다.

이강인의 하극상에 한국 축구 팬들인 맹비난을 시작했다. "탁구 선수가 돼라", "대표팀에서 제외하라" 등 목소리를 냈다.

이강인은 SNS를 통해 사과했지만 분위기는 달라지지 않았다.

이강인은 "안녕하세요. 이강인입니다. 지난 아시안컵 4강전을 앞두고 손흥민 형과 언쟁을 벌였다는 기사가 보도되었습니다. 언제나 저희 대표팀을 응원해 주시는 축구 팬들께 큰 실망을 끼쳐드렸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제가 앞장 서서 형들의 말을 잘 따랐어야 했는데, 축구팬들에게 좋지 못한 모습을 보여드리게 되어 죄송스러울 뿐입니다. 저에게 실망하셨을 많은 분들께 사과드립니다. 축구 팬들께서 저에게 보내주시는 관심과 기대를 잘 알고 있습니다. 앞으로는 형들을 도와서 보다 더 좋은 선수, 보다 더 좋은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고 밝혔다.

오히려 성의 없는 사과문이라며 더욱 큰 비판이 나왔다. 대표팀을 향한 사과, 손흥민을 향한 사과가 빠졌다. 즉 진짜 사과를 해야 할 '당사자'를 사과 대상에서 빠뜨린 것이다. 또 주먹질에 대한 언급도 없었다. 왜 그런 소란을 일으켰는지 설명도 없었다.

그러자 이강인의 법률대리인이 나섰다. 서온의 김가람 변호사는 보도자료를 내고 사실과 다른 내용을 주장했다.

이강인 측은 "이강인이 자신의 잘못을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 많은 축구팬들께 불편과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밝힌 후 이강인이 손흥민에게 주먹질을 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또 탁구는 항상 쳐왔던 것이고, 당시 탁구를 칠 때 고참급 선수도 함께 있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그 외 나머지 내용에 대해서는 다시 입장을 정리하여 밝히겠다"며 추가 입장 공개를 예고했다.

이런 상황 전개는 외신들의 주목을 받았다. 다수의 해외 언론들이 핑퐁 사태를 비중있게 다뤘다. 그리고 프랑스 파리 생제르맹(PSG)의 소식을 다루는 'Psgtalk'는 아직 정확하게 밝혀진 것이 없다고 주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 매체는 "PSG의 이강인이 토트넘 스타와의 물리적 충돌 주장에 반박했다. 이강인의 변호인이 손흥민과 신체적 충돌 의혹을 부인하며, 이 같은 상황을 방관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이강인이 주먹을 휘둘렀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중요한 것은 (이강인의 주먹질을) 입증할 수 있는 그 어떤 자료도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현재까지 유일한 공식 성명은 대한축구협회에서 나온 것으로, 손흥민과 이강인의 논쟁이 있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강인, 이강인 사과문. 사진 = 대한축구협회, 이강인 SNS]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