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전술적 실수를 했다" 역전승 후 1위팀 사령탑은 자책이 먼저였다 왜? [MD장충]

대한항공 토미 틸리카이넨 감독./KOVO
대한항공 토미 틸리카이넨 감독./KOVO

[마이데일리 = 장충 심혜진 기자] 토미 틸리카이넨 대한항공 감독이 대역전극에도 자책했다.

대한항공은 1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도드람 V리그 남자부 5라운드 우리카드와 경기서 세트스코어 3-2(26-28, 23-25, 25-19, 25-17, 15-12)로 승리했다. 이로써 대한항공은 파죽의 5연승 질주와 함께 1위 자리를 수성했다.

대한항공은 19승 11패 승점 57점이 됐다. 반면 1위 탈환을 노린 우리카드는 19승 10패 승점 56점을 기록했다.

정한용(공격성공률 53.57%)과 무라드(공격성공률 45.24%)가 나란히 21득점으로 맹활약했다. 우리카드에선 잇세이(공격성공률 56.41%)가 25득점으로 양 팀 최다 득점을 올렸지만 패배를 막지 못했다.

경기 후 토미 감독은 "초반 내가 전술적 실수를 했다. 첫 두 세트는 선수 기용에 대해서도 그렇고 내가 판단을 잘못했다. 특히 오늘 경기에서 느꼈다"고 자책했다.

이어 "3세트 때는 (흐름을) 돌릴 수 있었다. 로스터가 크기 때문에 좋은 선수들이 많아서 (분위기를 바꾸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판단했다. (선수들에게) 쉬울 거라고 말을 하지 않았다. 어려울 것으로 예상했다"면서 "상대편도 강하게 플레이를 했고 공격과 수비가 좋았다. 중요한 순간에 우리를 어렵게 만들었다"고 되돌아봤다.

3세트에 백업 요원인 정한용과 유광우가 전격 출전하면서 분위기가 바뀌었다. 0-2로 끌려가던 경기는 3-2 승리로 매조졌다.

그럼에도 토미 감독은 "첫 두세트 때 샤프하지 못한 모습이 나 스스로 아쉬웠다. 처음부터 샤프하게 운영해야겠다고 느꼈다"고 강조했다.

이날 활약한 정한용에 대해서는 "노리고 있던 기회를 잡은 것"이라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대한항공./KOVO
대한항공./KOVO

장충=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