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한테는 돈 받지 마"…임시완, '생활고 고백' 제아 김태헌에 송금 [MD이슈]

배우 임시완 / 마이데일리, 김태헌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가수 겸 배우 임시완의 미담이 화제다.

16일 그룹 제국의 아이들 출신 김태헌이 자신의 계정에 "시완이 형, 감동쓰"라는 멘트와 함께 임시완과 함께 주고받은 메시지를 공개했다.

사진 속 메시지에서 임시완은 "은행이 어디야"라며 김태헌에게 돈을 송금한 후 "돈 챙겨 놨다가 팬분들 올때마다 결제 해줘 태헌아. 팬들한테는 웬만하면 돈 받지마"라고 말했다. 고깃집을 운영하는 김태헌에게 미리 송금해 팬들의 식사비를 결제한 것.

유튜브 '근황올림픽' 영상 캡처

김태헌은 지난해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 출연해 생활고를 겪었다고 고백했다. 당시 그는 "군대 전역하고 나서 일이 없어 생활고에 시달리게 됐다. 바에서 매니저로 일을 했다. 살이 너무 많이 쪄서 무언가를 할 수 있는게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인천에 있는 원룸에 지내고 있다. 보일러도 끊기고 몸에 피부병도 났고 전기세도 못 내는 상황이었다. 부탄가스를 가서 물을 끓여서 그걸로 샤워하고 목욕했다. 통장의 잔고가 0원이어서 라면을 사서 하루 끼니를 떼웠다"고 털어놨다.

김태헌은 "6월달에 생일이었는데 광희 형이 연락이 왔다. '시완이도 그렇고 나도 그렇고 우리 멤버들도 그렇고 항상 널 생각하고 있어'라며 돈을 보내줬다"고 멤버들의 미담을 전하기도 했다.

유튜브 '근황올림픽' 영상 캡처

이후 해당 영상이 화제가 되자 김태헌은 "제국의 아이들 멤버들한테 연락이 다 왔다. 광희 형도 그렇고 시완이 형도 그렇고 '태헌아 너무 잘됐다'며 연락이 왔다. 근황올림픽 영상을 보면서 울면서 봤더라더라. 시완 형의 영화 시사회에도 초청받아서 갔다"며 멤버 간의 끈끈한 우정을 자랑했다.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