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탁, 선미·뱀뱀과 한솥밥…어비스컴퍼니와 전속계약 [공식]

가수 영탁. / 어비스컴퍼니
가수 영탁. / 어비스컴퍼니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영탁, 선미·뱀뱀과 한솥밥…어비스컴퍼니와 전속계약 [공식]

가수 영탁이 어비스컴퍼니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어비스컴퍼니는 18일 "가수 영탁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며 "현재 한국에서 가장 빛나는 가수 영탁과 함께 하게 되어 영광이다. 어비스컴퍼니는 다양한 장르의 재능 있는 아티스트들과 함께하고 있다. 저희는 가수 영탁이 보다 더 즐겁게 창작하고 음악을 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서 "대중과 팬분들에게 가수 영탁의 폭넓은 음악 스펙트럼과 다양한 활동을 보여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앞으로 더욱더 비상할 가수 영탁을 위해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가수 영탁. / 어비스컴퍼니
가수 영탁. / 어비스컴퍼니

올해로 데뷔 19주년을 맞은 영탁은 '니가 왜 거기서 나와', '찐이야', '폼 미쳤다' 등 개성적이고 차별화된 히트곡들을 발매했으며, 정규 1집 'MMM'은 53만 장, 정규 2집 'FORM'은 62만 장의 초동 판매량을 기록했다.

지난해에는 종합편성채널 JTBC 드라마 '힘쎈여자 강남순'을 통해 배우로서의 가능성을 보여주었고, 최근 전국투어 콘서트 '탁쇼2(TAK SHOW2)를 개최하는 등 여러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가수 영탁. / 어비스컴퍼니
가수 영탁. / 어비스컴퍼니

한편 영탁이 전속계약을 체결한 어비스컴퍼니에는 선미, 뱀뱀, 멜로망스, 박산다라, 적재, 박원 등이 소속돼 있다.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