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대표팀 완파' 한화, 멜버른 캠프 마무리…최원호 감독 "선수들, 기대 이상의 페이스"

한화 이글스 선수단./한화 이글스
한화 이글스 선수단./한화 이글스

[마이데일리 = 박승환 기자] 호주 국가대표팀을 상대로 2연승을 거두는 등 한화 이글스가 호주 멜버른에서 펼쳐진 1차 스프링캠프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한화 19일 "호주 멜버른 볼파크에서 진행된 훈련을 끝으로 1차 스프링캠프를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캠프 초반에는 체력 및 기술 훈련 중심으로 스케줄이 진행됐고, 이후 2차례 청백전과 2차례 연습경기 등 실전이 이어졌다. 호주 대표팀을 상대로 17일 2-1, 18일 5-3으로 2연승을 거두기도 했다.

20일 휴식과 함께 인천행 비행기에 오르는 한화 이글스 선수단은 21일 오전 도착 후 곧장 2차 캠프지인 일본 오키나와로 이동한다. 22일부터 실전 위주의 2차 캠프가 시작된다.

2차 캠프에서는 일본 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스(25일)를 비롯해 삼성 라이온즈(26일), KT위즈(28일, 3월 3일), 롯데 자이언츠(3월 2일) 등과 총 5차례 연습경기가 예정돼 있다. 이어 3월 4일 귀국 후 시범경기를 준비한다.

최원호 감독은 "좋은 기후, 시차가 적은 환경에서 선수들이 1차 캠프를 충실히 진행해 줬다"며 "올해 개막이 이르다 보니 다소 걱정이 있었는데 선수들이 그에 맞춰 각자 컨디션을 잘 조절해 온 덕에 1차 캠프를 잘 마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1차 캠프의 목표는 팀 전술, 멀티 포지션 적응을 기본으로 실전 경기를 할 수 있는 몸을 만드는 것이었는데 기대 이상으로 선수들이 페이스를 잘 올렸다"며 "2차 캠프부터 시범경기까지는 개막에 맞춰 컨디션을 최상으로 끌어올리고, 실전을 통한 포지션 경쟁과 긴 시즌에 발생할 수 있는 각종 변수에 대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박승환 기자 absolut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