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준신위, 6개 협력사에 ‘윤리적 리더십’ 등 개선 방안 권고

카카오 준법과신뢰위원회 로고. /카카오
카카오 준법과신뢰위원회 로고. /카카오

[마이데일리 = 방금숙 기자] 카카오 관계사의 준법·윤리 경영을 지원하는 외부 기구인 준법과신뢰위원회는 카카오 그룹의 지속 가능 성장을 위한 주요 의제를 선정하고, 6개 협약사에 개선 방안을 수립할 것을 요청하는 권고안을 제시했다고 20일 밝혔다.

6개 협약사는 카카오·카카오게임즈·카카오모빌리티·카카오뱅크·카카오엔터테인먼트·카카오페이다.

준신위는 카카오 그룹이 규모의 성장을 이뤘으나 그에 맞는 사회적 책임을 충분히 이행하지 못했다고 판단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책임경영, 윤리적 리더십, 사회적 신뢰 회복이라는 3가지 의제와 세부 개선 방안을 권고했다.

이에 따라 협약사는 의제별 세부 개선 방안에 대한 이행 계획을 수립해 3개월 안에 준신위에 보고해야 한다.

준신위는 책임 경영 기반 마련을 위해 지휘부, 준법 시스템, 경영진의 책임 강화 방안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김범수 CA협의체 의장에게는 창업자이자 대주주로서 그룹 지배 체계 개선을 위한 책임을 다할 것을 요청했다.

준법시스템 강화 방안으로 대규모 투자 등 사회적 영향이 높은 의사결정 시 체계화한 절차를 마련했다. 또 경영진 성과에 대한 객관적 평가 기준과 위법한 행위로 회사에 손해를 끼쳤을 경우 배상 책임 기준을 세울 것을 협약사에 권고했다.

윤리적 리더십의 확립을 위해서는 협약사의 경영진 행동 준칙 제정·선언을 제시했다.

행동 준칙은 공동선을 바탕으로 한 혁신을 추구하는 가치, 윤리에 위배되지 않는 결정을 내리는 공정, 핵심 가치 기반의 비전을 실천하는 소통, 의사결정의 과정과 결과에 대한 책임 등 준신위가 선정한 4가지 준수 항목을 포함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사회적 신뢰 회복이라는 의제를 실행하기 위해서는 협약사에 주주 가치를 보호하고 파트너와 함께 성장하는 상생 계획을 수립할 것을 권고했다.

세부 방안으로 인수·합병(M&A), 기업공개 등을 추진하는 경우 자회사 상장에 의한 모회사 주주가치 하락 우려를 방지하기 위해 반드시 주주 가치 보호 방안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또 소상공인 등 파트너를 위한 상생 목표·계획을 수립하고 검증 절차를 만들라고 요청했다.

준신위는 지난해 12월 출범해 약 2개월간 협약사 대표, 준법지원인, 노동조합, 임직원 등 다양한 구성원과 만남 카카오 그룹의 현황과 방향성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고 이를 바탕으로 이번 권고안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김소영 준신위 위원장은 “이번 권고안이 카카오에 준법·신뢰 경영 원칙이 뿌리내릴 수 있도록 기틀을 잡는 출발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위원회 권고에 대해 정신아 카카오 대표 내정자는 “카카오의 건강한 변화와 새로운 도약을 위해 많은 고민과 깊은 논의를 거듭한 준신위의 권고안을 존중한다”며 “카카오가 올바른 항로를 설정할 수 있도록 위원회의 권고 내용을 반영한 이행 계획 수립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방금숙 기자 mintb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