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버햄튼 황희찬 23살 전 동료, 자산이 메시보다 2배 '충격'…1조3400억원→인터 마이애미에서 가장 부자선수 등극→유명한 가문 출신

메시와 캄파나./게티이미지코리아
메시와 캄파나./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김성호 기자]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 울버햄튼에서 활약하고 있는 황희찬은 2021년 8월 독일 분데스리가 라이프치히에서 이적했다. 이때는 임대생 신분이었다. 하지만 반년만인 2022년 1월 울버햄튼으로 완전 이적했다.

그리고 황희찬은 지난 해 연말 울버햄튼 구단과 장기계약을 맺었다. 계약기간은 2028년까지이고 1년 연장 옵션이 포함돼 있다.

울버햄튼 시절 캄파나./게티이미지코리아
울버햄튼 시절 캄파나./게티이미지코리아

황희찬이 울버햄튼 유니폼을 입고 있을 때 동료가 있었다. 올 해 23살인 레오나르도 캄파나이다. 모국인 에콰도르에서 프로 데뷔전을 치렀던 캄파나는 2020년 1월 21일 3년반 계약으로 울버햄튼 유니폼을 입었다. 주로 임대생활을 했기에 황희찬과는 함께 뛴 적이 없다. 하지만 사진을 보면 동료들과 함께 훈련을 하기도 했다.

캄파나는 지금 미국 인터 마이애미로 이적해 포워드로 활약중이다, 이 팀에는 리오넬 메시가 있다. 영국 더 선은 21일 ‘리오넬 메시와 뛰고 있는 전 프리미어 리그 선수가 알고보니 메시보다 더 부자 선수이다’라고 소개했다. 특히 더 선은 그의 나이 고작 23살이라고 적으면서 가족덕분에 메시의 순자산을 부끄럽게 만들었다고 적었다.

현재 리오넬 메시의 순 자산은 약 5억 파운드라고 한다. 이정도면 인터 마이애미 선수단 중에서 가장 부자일 것으로 생각한다. 하지만 아니라고 한다.

더 선에 따르면 8번이나 발롱도르를 수상한 메시지만 전 프리미어리그 공격수에 비하면 왜소하다. 레오나르도 캄파나의 가족 가치는 10억 달러 이상(약 1조3364억 원), 즉 8억 파운드에 가까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상속받았다는 것이다.

앞에서 이야기했듯이 캄파나는 2023년 인터 마이애미로 임대 이적하기 전 울브스 선수로 3년을 보냈다. 물론 EPL 데뷔는 실패했고 주로 포르투갈과 스위스, 그리고 인터 마이애미에서 임대 선수로 뛰었다.

하지만 MLS 이적한 이후 캄파나는 인터 마이애미에서 총 65경기에 출전해 23골을 넣으며 서서히 공격수 재능을 되찾고 있다.

인터 마이애미 경기 사진을 보면 유독 메시는 레오나르드와 포옹을 하는 사진이 많다. 골을 터뜨린 후 레오나르드가 메시에 뛰어가거나 메시가 레오나르드의 품에 안긴 모습이다.

캄파나의 가족이 엄청난 자산을 갖게 된 것은 고국인 에콰도르에서 유력집안이기 때문이다. 아버지가 에콰도르 테니스 국가대표 출신으로 훗날 정치인으로 변신한 파블로 캄파나이다.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에 출전하기도 했다. 나중에는 상무부 장관을 역임하기도 했다.

캄파나와 메시./소셜미디어
캄파나와 메시./소셜미디어

현재 51살인 아버지는 에콰도르의 부동산 개발 회사의 창립자이면서 CEO이다. 파블로의 할아버지는 1920년대 6번이나 에콰도르 리그 우승을 차지한 가브리엘 캄파나이다. 즉 레오나르도의 증조 할아버지인 셈이다. 또 할머니는 에콰도르에서 가장 유명한 사업가 중 한 명이다. 하버드 대학교와 런던 대학교에서 공부한 엘리트로 부동산, 관광 등 다양한 사업을 꾸려가고 있다.

이렇게 부를 일군 가족 덕분에 레오나르도는 메시의 5억1500만 파운드의 자산보다 훨씬 더 많게 됐다는 것이다. 물론 개인 것이 아닌 가족 자산이지만 더 선은 캄파나가 상속을 받았다고 한다.

인터 마이애미 구단주인 데이비드 베컴과 캄파나의 아버지 파블로./소셜미디어
인터 마이애미 구단주인 데이비드 베컴과 캄파나의 아버지 파블로./소셜미디어

김성호 기자 shki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